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서울병원, 비대면 화상진료 호응 커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7/08 [15:56]

순천향대 서울병원, 비대면 화상진료 호응 커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7/08 [15:56]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병원장 서유성)이 이달부터 도입 시행중인 안심․선별 진료소 화상진료 시스템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화상진료는 병원 외부의 안심․선별진료소와 원내 진료실에 카메라와 모니터를 설치하고 의사와 환자가 실시간 온라인 영상으로 만나는 시스템이다.

 

의료진과 호흡기 질환자나 코로나19 의심환자가 접촉하지 않기 때문에 감염 위험이 없다는 게 최대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박세윤 감염관리실장은 “의료진이 4종 보호구나, 레벨D 방호복을 착용하고 장시간 진료를 하느라 어려움이 많았다”며 “화상진료로 의료진의 수고를 크게 덜 수 있고 감염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환자들도 “대면 진료는 여러 환자를 접촉하는 의료진이 보호구까지 착용하고 있어서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며 “더 편리하고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어서 좋다”는 반응이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1월말부터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3월초부터는 안심 진료소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병원 측에 따르면 매일 50~60건의 안심․선별진료가 이뤄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화상진료, 안심선별진료소,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