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동학대 사각지대 빠르게 해소해야”

신현영 의원, 위기아동 조기발견 강화하는 아동복지법 발의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4:25]

“아동학대 사각지대 빠르게 해소해야”

신현영 의원, 위기아동 조기발견 강화하는 아동복지법 발의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6/29 [14:25]

【후생신보】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미취학·취학아동이 예방접종 미시실시, 영유아 건강검진 미수검, 장기결석 등의 의료적, 교육적 방임이 의심되는 고위험 아동을 선제적으로 점검하여 위기아동을 찾아내고 보호하는 ‘아동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29일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교육부 장관은 장기결석 학생의 정보 등을 보건복지부 장관과 공유하도록 하여 아동의 안전을 확인하고 아동학대를 조기에 발견하여 신속한 보호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취학 전 아동의 경우에는 이러한 확인이 어렵고 감시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어 아동이 사망하거나 중상해를 입은 후에야 외부에 알려지는 경우가 많아 사회보장서비스 제공을 위해 축적된 각종 정보를 활용하여 위기 아동을 찾아내고 선제적으로 보호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신 의원이 대표발의한 아동복지법 개정안은 영유아건강검진을 받지 않거나 일정 기간 의료기록이 없는 아동의 주소지 등을 방문해 양육환경 조사를 실시한 후 복지서비스 제공, 보호조치, 수사기관 또는 아동보호전문기관과의 연계 등 적절한 조치를 하도록 하여 보호대상아동을 조기에 발견하고 신속하게 보호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신현영 의원은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아동학대 사각지대를 빠르게 해소해야 한다”며 “아동학대 유관기관 간의 위기아동 발견, 조사, 보호 지원체계가 선제적으로 돌아 갈수있도록 위기아동 발굴을 위한 감지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김도연 20/06/29 [22:22] 수정 삭제  
  아동학대로 인해 얼마 전 무고한 생명이 떠났어요.어린나이인데도 불구하고 너무 마음아픈 일이었어요.다시는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법을 강화해야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미취학, 취학아동, 아동복지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