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평균 8배 전립선암 다빈치로 말끔 해결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의학과 이상욱 교수 눈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2:11]

평균 8배 전립선암 다빈치로 말끔 해결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의학과 이상욱 교수 눈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2/18 [12:11]

【후생신보】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의학과 이상욱 교수가 최근 정상보다 8배 이상 커진 전립선에서 발견된 암을 로봇수술로 제거하는 데 성공, 눈길이 쏠리고 있다.

 

우리나라 남성의 전립선 평균 크기는 15~20g 정도다.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이 점점 커지는데, 이번에 수술받은 환자 김 씨(남, 74)는 전립선이 120g으로 정상보다 8배나 커져 있었다. 전립선은 정상 크기보다 큰 경우 혈관이 많이 발달해 있어 수술 시 많은 출혈이 생길 수 있고, 해부학적인 파악도 어려워 수술이 쉽지 않다.

 

로봇을 이용한 전립선암 수술은 기존의 개복 또는 복강경 수술보다 수술 시 출혈과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요실금 같은 합병증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집도의가 수술 부위를 3D 영상으로 최대 15배까지 확대해 보면서 자유롭게 회전할 수 있는 로봇 팔의 관절을 이용해 다른 장기의 손상은 최대한 줄이고 방광의 괄약근은 최대한 살리며 암을 절제한다.

 

따라서 수술 후 통증이 적어 기존의 다른 수술법보다 진통제 사용량도 적고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 특히 요실금 같은 수술 후 합병증의 발생률을 대폭 줄여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의학과 이상욱 교수는 “이번 수술 환자는 파킨슨병과 외상성 뇌출혈, 위식도 역류질환 등 기저질환을 가진 고령의 중증 환자임에도 불구하고, 로봇을 이용한 전립선암 수술 후 혈액검사와 종양표지자 검사 결과가 정상으로 나왔고 예후가 매우 양호했다. 요실금이나 발기부전 같은 합병증, 고령의 나이로 수술을 망설였던 환자들에게 좋은 치료방법”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다빈치, 전립선암, 부천병원, 이상욱 교수, 비뇨의학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