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운대백, 국내최고 뇌혈관치료센터 도약 ‘박차’
코일색전술 1,500례 돌파…합병증 발생률도 1% 미만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2/07 [10: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인제대 해운대백병원이 지난해까지 코일색전술 총 1,500례를 돌파하고 특히 지난 한 해에만 300례 이상을 시술하는 등 국내 최고 뇌혈관 치료센터로 도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뇌동맥류는 혈관 벽의 약한 부분이 늘어나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상태로 예고 없이 터질 수 있어 시한폭탄에 비유되는 질환이다. 이에 대해 코일색전술은 출혈이 발생했거나 앞으로 생길 수 있는 출혈을 예방하기 위해 동맥류 안에 미세도관을 삽입한 뒤, 이를 통하여 백금으로 만든 코일을 채워 넣어 치료하는 방법이다.

신경외과 진성철, 김정수, 이선일 교수를 주축으로 한 해운대백병원 인터벤션센터는 2010년 병원 개원과 함께 오픈해 그 해 뇌동맥류에 대한 코일색전술 70여례를 시술했으며 2016200례 이상, 2017년 총 306례를 시행해 현재까지 8년 여 만에 총 1,500례를 돌파했다.

 

전체 두경부 부위의 총 시술건수는 2,500(동맥 혈전 용해술 269)을 넘어서며 현재까지 꾸준한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뇌동맥류 코일색전술을 연간 300례 이상 시술하는 의료기관은 국내에서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수도권 대형병원들 정도로 해운대백병원은 지난 한 해 전국에서 5번째로 많이 시술한 것이다.

 

특히 통상적으로 코일색전술의 합병증은 약 3~4%정도로 알려져 있지만 해운대백병원의 환자들에게서 발생한 합병증은 1% 미만에 불과해 양적으로뿐 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신뢰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

 

한편 신경외과 진성철 교수는 앞으로도 변함없이 환자에게 최선을 다하고 지속적인 연구와 교육을 통해 실력을 향상시켜 나아갈 것이다이라며 부산, 울산, 경남권역을 넘어 국내 최고 뇌혈관 치료센터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