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CJ 조혈제 바이오시밀러, 中에 기술 수출

NCPC GeneTech 사와 계약…지난해 일본 YLB사 이은 쾌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8/02/01 [15:58]

CJ 조혈제 바이오시밀러, 中에 기술 수출

NCPC GeneTech 사와 계약…지난해 일본 YLB사 이은 쾌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8/02/01 [15:58]
▲   NCPC GeneTech사 MaDongJie 대표(左)와 CJ헬스케어 강석희 대표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문영중 기자
  【후생신보】CJ헬스케어가 2세대 EPO 바이오시밀러로 개발 중인 ‘CJ-40001’이 중국에 진출한다. 일본 YLB 사에 이어 두 번째 기술수출이다.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중국 석가장(石家莊)시에 위치한 NCPC 본사에서 NCPC GeneTech Biotechnology(대표 MaDongJie, 이하 NCPC)와 CJ-40001(성분: Darbepoetin alpha)의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CJ헬스케어는 CJ-40001의 생산 기술을 중국 NCPC 사에 이전하고, 계약 체결 및 허가승인에 따른 기술료와 연도별 판매 로열티를 별도로 받는다. NCPC 사는 중국 내 CJ-40001의 임상시험부터 허가, 생산, 판매 권리를 독점하게 된다. 

세계 2세대 EPO시장은 약 3조원(2016년 IMS기준) 규모로 매년 성장하고 있으며, 중국의 경우 2세대 EPO 제품들이 출시되면 약 3,000억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NCPC는 중국 대형 국영 제약사 NCPC(North China Pharmaceutical Group Corporation)의 바이오 의약품 전문 계열사로, 1998년 설립됐다. 중국 EPO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중국 전 지역에 영업, 마케팅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선도적인 제약회사 중 하나다. 

CJ헬스케어 강석희 대표는 “CJ-40001의 기술수출로 일본에 이어 중국에 CJ헬스케어의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 역량을 알릴 수 있어 기쁘다. 향후 중국을 시작으로 동남아, 중남미 등 세계 시장으로 진출 영역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PO(Erythropoietin)는 만성신부전환자의 빈혈, 고형 암의 화학요법에 의한 빈혈 치료제(조혈제)로, CJ헬스케어는 기존 주 3회 투약하는 1세대 EPO 대비 주1회 또는 2주에 1회 투약하도록 투여횟수를 개선한 2세대 EPO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 있다. 오리지널 제품은 쿄와하코기린 ‘네스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