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전협, 이대목동병원 전공의 탄원서 구명 운동 전개
전공의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집단행동까지 불사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2/01 [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이번 임시대의원총회를 통해 이대목동병원 사건을 다시 되돌아보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한데 모아 우리 스스로를 지키고자 한다. 지금이야 말로 전공의 모두의 적극적이고 당연한 행동을 위해 나서야 할 때"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 이하 대전협)가  4일 오후 3시, 대한의사협회 7층(삼구빌딩) 회의실에서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한다.

 

대전협은 최근 이대목동병원 사건에 전공의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고 있는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월 28일 전국 모든 병원의 전공의 대표들에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를 알렸다.

 

대전협은 이번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이대목동병원 전공의 구명을 위해 '전공의 탄원서 구명운동', '표어, SNS를 통한 지지운동'등은 물론, 나아가 NICU 근무 거부, 집단 파업 등 단체 행동까지도 불사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협 안치현 회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공의가 주치의로서 불가항력적인 사고에도 피의자로서 경찰의 수사를 받는 사례가 늘어날지도 모른다. 이에 대전협은 이러한 폐해를 막고자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대 목동병원 해당 전공의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집단행동까지 불사하는 등, 대전협은 모든 역량을 다 할 것이고, 이번 임시대의원총회를 통해 이대목동병원 사건을 다시 되돌아보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한데 모아 우리 스스로를 지키고자 한다. 지금이야 말로 전공의 모두의 적극적이고 당연한 행동을 위해 나서야 할 때"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협은 해당전공의의 법률적인 지원을 위해 성금모음 운동을 진행 중이며, 이대목동병원 사건이 발생한 이후로 두 차례의 성명서를 통해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오로지 의학적 판단과 사명감을 가지고 올바른 진료를 수행해온 전공의와 교수 개인에 대해 의혹을 끼워 맞춰 완성하려는 경찰의 졸속 수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병원 운영의 총체적인 실패를 덮기에 급급한 이대목동병원의 실체를 낱낱이 점검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바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