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민 68.5% “한약 성분 표시 못봤다”
94.4%는 한약 성분 표시 의무 없는 사실 몰라
성분·원산지·조제일자 등 제공 필요성에는 공감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1/31 [16: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우리나라 국민 약 70% 정도가 자신이 복용한 한약의 성분 표시를 본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94.4%는 한약에 대한 성분 표시 의무가 없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는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18일부터 15일까지 약 8일간 전국의 만 19~69세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한약 조제내역서 발급 및 원산지 표시에 대한 전화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68.5%가 본인 또는 다른 사람이 한의원에서 지어먹은 한약(탕약, 첩약, 환약)의 포장 등에 한약의 성분이 표시된 것을 본 적 없다고 응답했다.

 

반면 성분이 표시된 것을 본 적이 있다는 응답은 8.6%에 불과했다.

 

특히 한의원에서 지어주는 한약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한약에 포함된 성분을 표시할 의무가 없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94.4%였다.

 

또한 응답자의 94.2%한의원에서 지어주는 한약의 포장 등에 해당 한약에 포함된 한약재 등의 원료 및 성분을 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96.3%한약에 포함된 한약재의 원산지 표시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와함께 94.3%한약에 포함된 원료 한약재의 종류와 양이 적힌 조제내역서를 환자에게 제공해야 한다는데 공감했다.

 

한약 조제내역서에 포함되어야 할 정보로는 부작용(77.2%) 원산지)72.7%) 유통기한(70.8%) 종류(68.7%) 효과(68.5%) 조제일자(62.6%) 등을 꼽았다.

 

한의약분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한의원에서도 방문한 환자에게 한약 처방전을 발행하고 이를 통해 환자가 한약국 등에서 한약을 조제하거나 구매하는 한의약분업을 해야 한다데는 4점 척도로 공감대를 평가한 결과, 57.7%3점 이상을 선택했다.

 

한편 이같은 조사 결과와 관련, 의협 김주현 대변인은 우리 국민들이 어떤 성분이 들었는지도 모르는 채 한약을 복용해왔다는 사실에 대해 심각한 문제점을 인식하게 됐을 것이라며 한의계와 보건당국은 대다수 국민 여론을 반영해 한약 성분 표시를 비롯해 조제내역서 발급 의무화 등 한약의 모든 것을 투명하게 밝히는 조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