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연 후 혈당 증가해도 심뇌혈관질환·사망 위험 ↓
분당서울대병원 이기헌 교수팀, 금연 성공자 심근경색 40%·사망위험 74% 감소 확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1/31 [10: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기헌 교수                ▲박상민 교수
【후생신보】 금연 후 혈당이 증가하더라도 흡연자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새 및 사망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1저자: 최슬기 연구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금연 후 혈당 증가에도 불구하고 흡연자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금연을 하게 되면 심장질환, 암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감소하는 등 건강상 이점이 많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금연 초기에는 식욕을 억제하고 에너지 소비를 늘리는 작용을 하는 니코틴의 효과가 사라지면서고 혈당이 올라가게 되는데 이 때문에 담배를 끊으면 오히려 건강이 나빠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흡연자들이 많은데 금연으로 인한 혈당 증가와 관계없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위험이 감소한다는 것이다.

 

이 교수팀은 2002~2003년과 2004~2005년에 총 2번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27,006명을 대상으로 금연 후 혈당증가와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및 사망위험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했다.

 

연구 결과, 금연 후 혈당이 증가한 사람은 흡연을 계속한 사람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 위험이 각각 17%32% 감소했다.

 

특히 심근경색증의 발생 및 사망 위험도는 흡연자에 비해 각각 40%, 74%나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박상민 교수는 금연 후 혈당이 증가하는 현상이 뒤따르는 것은 맞지만 이는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오히려 금연을 했을 때 심뇌혈관질환 예방측면에서 얻는 이득이 더 크다고 말했다.

 

또한 이기헌 교수는 담배를 끊은 후 혈당이 올라갈 수 있지만 금연으로 얻게 되는 심뇌혈관 질환 예방 효과는 뚜렷한 만큼, 여전히 금연은 흡연자에게 있어 제 1의 건강 전략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1저자인 최슬기 연구원은 금연 후 나타나는 신체상 변화들이 여러 중증 만성 질환의 발생과, 그로 인한 사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히 알아보는 후속 연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출판그룹에서 발행하는 권위 있는 의학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