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정맥폐쇄-맥락막 감소, 상관관계 첫 규명
국제성모병원 강혜민 교수, 연구결과 국제학술지 게재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1/12 [14: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혜민 교수
【후생신보】 국내 의료진이 눈에 오는 중풍으로 불리는 망막혈관폐쇄와 국내 3대 실명질환 중 하나인 녹내장에서 발생하는 시신경 주위의 맥락막 감소가 유의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안과 강혜민 교수는 망막혈관폐쇄 중 하나인 망막분지정맥폐쇄환자를 1년 이상 추적 관찰 결과, 시신경 주위의 맥락막이 유의하게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망막혈관폐쇄는 망막에 존재하는 혈관인 망막정맥 또는 망막동맥이 고혈압, 혈관경화 등의 이유로 막히는 것으로 폐쇄된 위치에 따라 망막중심정()맥폐쇄 또는 망막분지정()맥폐쇄로 구분하며 주로 한쪽 눈에서 발생한다.

 

이렇게 폐쇄된 혈관은 황반부종이나 유리체 출혈 등 합병증을 일으키고 망막에 손상을 줘 시력저하를 일으킬 수 있다.

 

또한 백내장, 황반변성과 함께 3대 실명 질환으로 꼽히는 녹내장과도 상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이 많은 연구로 밝혀졌을 뿐만 아니라 한쪽 눈에서 많이 발병하는 망막분지정맥폐쇄가 정상인 반대쪽 눈의 녹내장 발병률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강혜민 교수는 이러한 점에 착안해 망막분지정맥폐쇄가 국내 녹내장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정상안압녹내장환자에서 자주 발견되는 시신경 주위의 맥락막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맥락막은 안구를 감싸고 있는 중간층으로 망막에 영양분을 공급하며 외부에서 들어온 빛을 흡수해 분산되지 않도록 막는 역할을 하는데 시력을 담당하는 망막을 유지하는데 가장 중요한 구조체다.

 

강 교수는 한쪽 눈에 망막분지정맥폐쇄를 진단받은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1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20명의 환자 모두 망막분지정맥폐쇄를 진단 받은 눈과 정상인 반대의 눈에서 맥락막의 두께가 유의하게 감소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망막분지정맥폐쇄를 진단 받은 눈에서 정상인 반대쪽 눈보다 맥락막의 두께가 더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망막분지정맥폐쇄와 녹내장이 상관관계가 있다는 근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망막분지정맥폐쇄는 녹내장 발병으로 이어져 이로 인한 시력 상실을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망막분지정맥폐쇄 환자들의 녹내장 발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기 진단과 이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 교수의 연구 논문은 국제 학술지인 망막(Retina)’ 1월호에 게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