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모판막 일탈증 진단기준 확립
서울대병원 김형관 교수팀, 간단한 경흉부 심초음파로 진단 가능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1/09 [15: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형관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승모판막 일탈증을 심초음파를 통해 진단하는 기준을 확립, 내시경을 넣어 실시해야 하는 경식도 심초음파 대신 간단히 흉부 표면을 통한 심초음파만으로 검진이 가능해 졌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 교수팀은 승모판막 일탈증을 심초음파를 통해 진단하는 기준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승모판막은 좌심방과 좌심실 사이에서 혈액의 역류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데 판막의 일부분이 좌심실 수축기시에 좌심방 방향으로 밀려나 제대로 된 기능을 못하게 되는 경우 승모판막 일탈증으로 진단한다.

 

판막 일탈증이 생기면 심장 수축 시에 좌심실에 들어온 혈액이 온몸으로 나가지 못하고 일부 혈액이 반대방향(좌심방)으로 역류하게 되는데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심방세동이나 심부전증이 발생한다.

 

심장판막 수술은 필연적으로 심정지를 동반하기 때문에 수술 시간을 최소화 하는 게 중요하다. 따라서 수술 전 심초음파를 통해 일탈 부위를 정확히 파악하고 수술계획을 세우는 것이 필수적이다.

 

김 교수팀은 2008년부터 2016년까지 승모판막 단일 교정 수술을 시행한 202명 중 36명의 교련 일탈증환자 사례를 비교 분석했다.

 

교련 일탈은 전엽과 후엽으로 이루어진 승모판막이 서로 만나는 부분에서 발생하는 일탈로 발생빈도는 적지만 조기에 진단하지 못하면 해당 부분이 교정되지 않아 재수술을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김 교수팀은 승모판막의 교련 일탈증은 수술 전에 진단이 어려워 경식도 심초음파가 필수적이었지만 이번 진단법을 통해 간단한 경흉부 심초음파로 정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형관 교수는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인 진단기준을 제시 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앞으로 환자 불편을 최소화 하고 보다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미국심장재단 공식 의학 잡지인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Cardiovascular Imaging’ 최신호에 게재 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