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빈센트병원, 로봇 수술 900례 돌파
도입 4년만에…환자중심 진료시스템 실현 계획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1/08 [09: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성빈센트병원이 로봇 수술 900례를 돌파했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은 201312월 첫 다빈치 로봇 수술을 시작한 후, 6개월만에 100, 2년 만에 400례를 돌파하는 등 상승세를 이어왔다.

 

특히 이번 900례 달성은 지난해 4700례를 넘긴 후 8개월만에 200례를 추가한 것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그동안 로봇수술센터는 환자들이 진단 후 수술까지 기다려야 하는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치료 과정과 경과 등에 대해 교수진이 환자와 밀착 상담을 진행하며 환자와 의료진간의 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고자 애써왔다.

 

이러한 로봇수술센터의 성과는 복강경 수술 분야에 있어 세계를 선도, 축적한 의료진의 풍부한 경험과 최고의 최소침습수술 시스템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와함께 환자에 대한 열정과 각 부서간의 긴밀한 협조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덕분이다.

 

한편 성빈센트병원 로봇수술센터는 환자의 불안감은 최소화하고 치료 결과와 만족도는 최대화하는 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실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