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 中에 HL161․HL036 기술 수출
하버바이오메드와 라이선스 아웃 계약…계약금 40억 규모
단계별 마일스톤 7,700만 불…상품화까지 아직 갈길 멀어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09/12 [17: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진 왼쪽부터) 왕징송 대표와 박승국 대표가 기술이전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한올이 개발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항체와 안구 건조증 치료제를 중국 바이오기업에 기술 수출했다. 계약금은 한화로 40억 원 정도다.

한올바이오파마(대표 박승국, 윤재춘)는 독자 개발 중인 HL161, HL036의 중국내 사업권을 중국 상해 소재 항체 개발 전문기업 하버바이오메드에 기술수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한올은 계약금 400만 불을 받게 됐다. 300만 불은 계약 후 10일 이내에, 나머지는 물질 이전 후 받게 된다. 단계별 마일스톤은 7,700만 불 규모다. 모든 임상이 성공적으로 끝날 경우 최대로 받을 수 있는 금액이다. 실패 시에는 한 푼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는 가변적이라고 할 수 있는 금액이다. 상품화 후 매출 발생시에는 별도의 로열티도 받게 된다. 많은 난관이 있는 만큼 이 또한 아주 먼 이야기다.


하버바이오메드는 중국 내 임상개발과 생산, 품목허가 및 판매를 독점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권리를 얻게 됐다.

HL161은 자가면역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성 자가항체를 분해, 제거하는 기전의 First-in-class 항체 신약이다. 특히, 기존 치료법인 혈장분리 반출술이나 고용량 면역글로불린 주사요법(IVIG)에 비해 약효, 가격, 안전성 측면에서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한올은 기대했다. HL161은 현재 캐나다에서 전 임상을 마친 상태다. 임상 1상은 호주에서 진행 예정으로 올해 내 IND 제출 목표다.

HL036은 안구건조증 치료제로 대웅제약과 공동으로 개발되고 있는 바이오베터다. 임상 1상은 국내 서울대병원서 완료했다. 임상 2상 진행을 위해 미국 FDA에 IND가 신청됐다.

한올 박승국 대표는 “HL161은 신규 타깃(Novel target)에 최초로 도전하는 First-in-Class 신약”이라며 “주사제로만 사용되던 항TNF 항체를 국소적용이 가능하도록 개량, 다양한 적응증으로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버바이오메드 왕징송 대표는 “한올의 혁신적인 바이오신약 두 제품은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중국환자들에게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다”면서 “한올과 협력해 HL161과 HL036 제품을 중국에서 조속히 상업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하버바이오메드는 면역항암 분야와 면역질환 분야에서 혁신적인 바이오신약을 연구 및 개발하는 바이오텍 기업이다. Harbour Mice라는 형질전환 마우스 항체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치료항체를 개발, 도입해 사업화하는 전략을 구사 중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