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병원시스템’ 러시아에 이식 된다
모스크바 스콜코보 특구에 300병상 규모 첨단병원 설립
분당서울대병원, 국제의료클러스터재단과 양해각서 체결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09/11 [15: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분당서울대병원이 러시아에 한국형 첨단병원을 설립하는 등 한국 병원 시스템이 러시아 이식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지난 6-7일 양일간 러시아 극동지역의 중심인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성공적인 러시아 병원 진출을 위한 첫걸음으로 모스크바시 국제의료클러스터재단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추진위원회 송영길 위원장과 러시아 경제개발부 올레그 포미체프 차관 등 양국 정부의 주요 관계자들이 배석하는 등 추후 양국 정부의 지속적인 협력 및 지원이 기대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국제의료클러스터재단(International Medical Cluster Foundation)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모스크바시 스콜코보 특구 내에 한국형 첨단병원 설립과 한-러 양국 간 의료산업 협력의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모스크바 스콜코보 특구는 러시아의 실리콘밸리라고 불리는 대규모 과학기술혁신단지로 세계적 기업인 IBM, 마이크로소프트, 보잉 등이 입주해 있으며 올해 미국 MIT가 혁신 공과대학인 스콜테크를 개교하는 등 급속한 발전이 기대되는 곳이다.

 

첫 사업은 모스크바 스콜코보 메디클러스터에 3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건립하는 것으로 러시아 현지에서 선진 의료수요가 가장 높은 분야로 꼽히는 암·심장·관절질환 및 재활치료분야를 중심으로 설립이 추진되며 이후 교육, 연구 등의 단지가 단계적으로 조성된다.

 

분당서울대병원 의료진과 러시아 의료진이 진료·교육·연구 등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협력 모델이 도입되며 국내 병원설계 및 제약·의료기기·의료정보 기업 등이 동반 진출하는 경우 추가적인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이번 러시아 프로젝트의 시작이 2013년 개설돼 성공적으로 운영 중인 분당서울대병원 글로벌 아카데미였다고 판단하고 있다.

 

실제 이 아카데미에서 연수를 마치고 복귀한 모스크바 의사들이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경험한 선진 의료시스템과 의료 IT, 혁신적 경영시스템을 현지에 소개하고 극찬한 입소문이 모스크바 시 당국과 현지 기업을 먼저 움직이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프로젝트를 이끈 전상훈 원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영향력 있는 의료인을 교육해 지한파로 육성하고 이들을 통해 현지 의료의 발전을 먼저 돕자는 3T 전략(Teach The Teacher)의 성공 사례라며 한국의 멘토와 러시아의 멘티가 지속적으로 연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커뮤니케이션과 네트워크의 효과를 강화한 것도 이번 성공의 주요한 원인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타쉬르 그룹의 요청으로 201612월 분당서울대병원 타쉬르 그룹 간 상호업무협약이 체결됐고 지난 1월 모스크바 시가 분당서울대병원측에 사업참여의향서를 전달하면서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시작됐다.

 

이후 수개월간의 실무회의를 거쳐 지난 20175월 전상훈 원장과 모스크바시 세르게이 소뱌닌 시장, 타쉬르 그룹 샴벨 카라페탼 회장이 분당서울대병원의 헬스케어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으면서 국내 의료기관의 모스크바 진출이 가시화됐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의료정보 기술력으로 일구어낸 사우디아라비아와 미국 병원정보시스템 수출에 이어 이번 의료 융복합 클러스터 모델 진출을 통해 또 한 번의 병원 한류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전상훈 원장은 의료계대표로 이번 동방경제포럼에 참여해 헬스케어세션에서 베로니카 스크보르초바 러시아 연방 보건부장관에게 ICT를 기반으로 한 분당서울대병원의 병원경영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러시아의 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제안을 발표했다.

 

또한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서는 한국 의료의 우수성과 4차 산업혁명에서 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향후 건강기반경제로의 변화에 대비하고 향후 미래의료에 대비하기 위하여 동북아 바이오유전체 클러스터의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