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아세안·중·일 보건의료증진 논의
권덕철 차관, 제7차 아세안+3 보건장관회의 참석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9/11 [16: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7일 ‘건강한 아세안을 위한 협력(Together Toward a Healthy ASEAN)’이라는 주제로 브루나이에서 개최된 제7차 아세안+3 보건장관회의에 참석해 국가간 보건의료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한국 수석 대표로 권덕철 차관이 참석했다.

2004년 이래 2〜3년 주기로 개최하는 아세안+3 보건장관회의는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이 참석하는 지역협의체로 아세안 지역의 보건의료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해 오고 있다.

한국은 2014년 9월〜2017년 9월까지 베트남과 제6차 아세안+3 보건장관회의 공동의장국으로서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 등 아세안 국가의 일차의료 및 보편적 의료보장 강화를 위해 협력했다.

또한, 2015년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 증후군) 발병 이후, 아세안+3 특별 보건장관회의 비디오 컨퍼런스 및 글로벌보건안보구상(이하 GHSA) 장관급 국제회의를 국내에서 개최하고, 올해에는GHSA 선도그룹 의장국 역할을 수행해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전세계적 감염병 예방 및 대응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권 차관은 이번 회의에서 생애주기 건강증진 정책의 일환으로 한국의 만성질환 관리방안을 소개했으며, 특히 연령·성별 특성을 반영한 국가 건강검진 체계를 공유해 높은 지지를 받았다.
아세안 국가들은 한국의 높은 건강검진 수검률 및 검진 후 사후지원 제도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으며, 한국의 일차의료 및 건강보험체계에도 주목했다.

감염병과 관련해 권 차관은 지리적으로 인접한 아세안+3 국가간 공동대응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한편, GHSA와 WHO가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합동외부평가(JEE)’ 및 한국의 스마트 검역 시스템에 대한 아세안+3국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또한, 권 차관은 고혈압, 당뇨와 함께 앞으로 질병 부담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정신건강 문제에 대해서도 아세안+3 국가가 관심을 가지고 적극 논의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한편, 의장국인 브루나이와의 보건협력을 위한 양자 면담도 진행됐다.
브루나이 보건부 장관(Zulkarnain HANAFI)은 권 차관과 양자면담시 한국의 우수한 병원 시스템, 건강검진, 건강증진을 위한 도시환경 조성 및 국민의 높은 보건인식 등에 큰 관심을 표명했으며, 양국간 보건의료 분야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번 아세안+3 회의를 통해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3개국은 만성질환을 포함해 아세안+3 국가의 건강증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으며, 이런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에 합의했다.

권덕철 차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아세안 국가에 대한 한국의 리더십과 높은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했으며, 이와 동시에 아세안 국가들이 한국에게 거는 기대가 높다는 것도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보건의료 분야, 특히 한국이 제안한 정신건강 분야에서 이니셔티브를 가지고 아세안 국가들이 우리나라에 거는 기대와 역할에 성실히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