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홀딩스, 과징금 24억 철퇴
공정위, 자회사 주식 보유 기준 위반, 시정명령도 내려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09/11 [1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셀트리온홀딩스가 자회사 주식 보유 기준 위반으로 공정위 제제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는 셀트리온홀딩스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4억 원을 부과했다고 최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주회사는 자회사가 발행한 주식 총수의 20%(비상장사 40%) 미만으로 주식을 소유해서는 안된다. 하지만 셀트리온홀딩스는 자회사 셀트리온 주식을 19.28% 소유, 지주회사의 자회사 주식 보유 기준을 위반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2010년 11월 지주회사 전환한 이후 자회사 셀트리온의 주식을 20% 이상 소유해 왔다. 하지만 해외 전환 사채가 전환 청구되면서 2015년 4월 23일 자회사 셀트리온 지분율이 19.91%로 하락했다.

이후 법에서 부여한 1년 유예 기간(15.4.23~16.4.22)이 만료된 16년 4월 23일 셀트리온홀딩스의 셀트리온 지분율은 여전히 20% 이하인 19.28%에 불과하다. 공정위에 따르면 셀트리온홀딩스는 8월 31일 현재까지도 자회사 보유 주식 비율은 19.76%에 머물고 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시정명령을 받은 날부터 6개월 이내 셀트리온이 발행한 주식 총수의 20% 이상을 소유해야 한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소유․지배 구조의 투명성과 경영 책임성 강화 등을 위해 도입된 지주회사 제도의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지주회사 등의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반 행위는 엄중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