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삼성병원, 심장센터 개소 30주년 맞아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7/09/08 [10: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북삼성병원 심장센터 개소 30주년을 축하하고 있다. (왼쪽 네 번째 신호철 원장, 여섯 번째 강진호 센터장)
【후생신보】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이 지난 5일 심장센터 개소 3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진행했다.

강북삼성병원 심장센터는 지난 85년 2월 효석심장연구소를 발족, 87년 개소했다. 이후 국내서 3번째로 경피적 관상동맥 확장술을 성공한 바 있다.

현재는 9명의 심장전문의, 23명의 간호사와 의료기사로 구성된 의료팀이 관상동맥 중재술, 말초혈관 중재술, 3D를 이용한 부정맥 질환 진단과 도자술, 흉부와 복부 대동맥류 재건술 및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하고 있다. 연간 3,000례에 달하는 심장 및 혈관시술을 진행 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심장질환 중재술 이후 심장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심장병의 예방, 치료 및 재활 등을 원 스톱으로 체계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

심장센터의 표준진료지침과 긴급연락체계 통한 24시간 심장 전문의 연결은 급성심근경색 환자가 병원에 도착 후 치료까지 90분 이내로 실현하는 등 심장질환 치료의 골든타임을 지켜 의료 질 평가에서 우수 병원으로 인정받고 있다.

심장센터 강진호 센터장(순환기내과 교수)는 “외래진료실 개편, 심장기능 검사실 확대, 심장질환 환자전용 입원 공간, 심뇌혈관질환 연구소 개설 등 정확한 진단, 치료, 연구와 더불어 환자를 중심으로 생각하는 센터가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