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선진국형 차세대 스마트 중환자실 오픈
국가지정 격리병상 포함 1인실 구성, 감염관리에 초점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9/06 [09: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서남의대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은 감염 및 중환자 관리의 ‘글로벌 클래스 A’에 적합한 IT 기반의 선진국형 차세대 스마트 중환자실을 오픈했다.

 

지난 5일 개소식을 가진 명지병원 제3중환자실은 시설과 인력, 질관리 수준이 국제 기준을 모두 충족시키는 차세대 중환자실로 완벽한 감염관리에 초점이 맞춰졌다.

▲1인실 격리병실 ▲감염관리 최적화된 격리음압병실 ▲IT기반의 스마트 시스템 ▲자연친화적 환경 등 4가지 컨셉으로 이뤄져 있다.

 

스마트 중환자실은 13병상 중 11개가 1인실로, 이는 선진국형 중환자실의 대표적 특징인 1인 격리병실 기준에 부합하는 것이다.

그 중 5병상은 국가 지정 입원병실 기준에 맞춘 음압 격리병상이다. 중환자실에 국가지정 격리병상이 설치된 것은 국내 최초인데, 메르스와 같은 신종 감염병에 감염된 중환자 관리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이다.

 

특히, 최상의 환자관리를 위해 간호사 1명이 2명의 환자만을 전담하도록 해, 중환자 치료의 질을 높이고 환자 생존 가능성 향상을 추구했다.

실제 중환자의학회 조사에 따르면 간호사 1명이 환자 4명을 돌볼 경우 패혈증 사망률은 41.6%, 환자 3명은 38.75%, 2명일 경우 20%로 확연히 감소했다.

 

스마트 중환자실은 다양한 IT 기술의 접목으로 안전성, 편리성,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차세대 의료공간으로 설계됐다.

‘선 없는 중환자실’을 위해 첨단 의료장비가 천장에 부착된 실링 팬던트 시스템(Ceiling Pendant System)을 채택했으며, 원격으로 환자를 관리할 수 있는 중앙통제시스템, 필요에 따라 투명, 불투명으로 작동하며 안전한 환자관리와 프라이버시를 동시에 보장하는 스마트 윈도우 시스템, 정수 및 배수관이 부착된 일체형 혈액투석기 등도 갖춰져 있다.

 

지난 2015년 ‘메르스 대첩’을 전승으로 이끈 명성에 걸맞게 중환자실 국가지정 격리병상에 특별히 정성을 기울였다.

음압시설은 천장이 아닌 환자의 호흡기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감염된 공기를 흡입하도록 배치했으며, 외부에서 격리 중환자실로 바로 연결되는 전용 엘리베이터 설치돼 있다.

 

이왕준 이사장이 영화 ‘트랜스포머’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 의뢰한 제3중환자실의 무빙 월시스템(Moving Wall System)은 평상시에는 벽이 개방돼 일반 중환자실로 사용되다가, 메르스와 같은 신종 감염병 중환자 발생시 격리 음압병실은 물론 출입문과 전실, 복도 등이 단계적으로 닫히면서, 완벽한 음압구조로 변신하는 첨단 시스템이다.

 

또한 중환자실의 모든 침상에서 햇빛을 받을 수 있는 자연채광과 하늘, 나무를 바라볼 수 있는 통창구조는 자연 소독과 심리적 치유까지 기대할 수 있는 자연친화적이며 환자중심의 환경을 고려한 스마트 중환자실의 특징이다.

 

명지의료재단 이왕준 이사장은 “미래의학의 최대 화두로 등장한 ‘감염관리’, ‘응급실 인프라 구축’, ‘중환자관리’ 등을 모두 충족할 수 있는 것이 선진국형 차세대 스마트 중환자실”이라며 “의료의 질 향상과 선진국형 감염관리 체계를 통한 ‘환자제일주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