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저지 강력한 치료물질 발견
‘인터페론-람다’…집단감염 막을 치료제 개발 활용 기대
서울대병원 김현직 교수팀, 미국호흡기학회 연구지 게재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7/09/05 [10: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현직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호흡기 바이러스를 막을 강력한 치료물질을 발견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치료 물질은 인터페론-람다(Interferon-λ)’라는 단백질로 선천성 면역체계를 활성화해 신체가 바이러스에 대항하게 도와준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은 호흡기 바이러스에 인터페론-람다가 다른 인터페론보다 더 강력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내성기전으로 항바이러스 기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인터페론-알파, 베타와 달리 호흡기 질환의 새로운 치료물질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인체에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면역 체계가 활성화 되는데 이를 조절하는 핵심물질이 인터페론이다. 인터페론은 바이러스 감염의 일차 방어 역할을 수행하는데 바이러스는 이를 무력화하기 위해 다양한 변이를 일으켜 내성을 가지게 된다.

 

김 교수팀은 인터페론 간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세포배양 및 동물 모델을 이용한 실험을 실시했다. 실험에서는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의 진행경과를 관찰했다.

 

인터페론-람다와 베타를 제거한 각각의 실험군을 비교한 결과, 인터페론-람다가 활성화되지 않은 쥐의 몸무게는 27% 더 감소했고 생존비율이 50% 더 낮아졌다.

 

또한 인터페론-람다는 호흡기로 투여 시에 강력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였으며 다른 인터페론 보다 바이러스 감염 억제에 탁월한 능력을 보였다.

 

김현직 교수는 인터페론을 이용한 선천성 면역체계 강화 기전에 대한 연구가 앞으로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아직은 실험연구 단계이지만 향후 항바이러스 약제 및 백신 개발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미국 호흡기학회 연구지에 게재됐다.

 

한편 호흡기 바이러스는 집단감염 위험성이 있어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유발하며 전염을 통해 변종이 발생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치료도 어렵다. 지난 2008년 유행했던 신종플루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이 전염성 강한 호흡기 바이러스 질환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