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부여병원 내부시설 전면 리모델링
재활의학과 신설, 투석장비 추가 도입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09/05 [08: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건양대부여병원(원장 정대성)이 병원 내 시설을 전면 리모델링했다고 5일 밝혔다.

외래진료실과 병동 등 병원 전반에 걸친 리모델링 공사는 약 3개월간 이뤄졌다. 검진센터와 물리치료실도 새 단장을 마쳤고, 환자들의 진료편의를 위해 최신 신장투석 장비를 추가로 도입해 가동했다.

의료진도 보강했다. 정형외과 및 소아청소년과 교수를 새롭게 초빙해 지역의 의료사각지대 해소와 환자편의에 중점을 두었으며, 재활의학과를 신설하여 고령 환자의 재활 치료도 가능해졌다.

정대성 원장은 “내부공사가 완료되면서 환자들에게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진료가 이뤄지게 됐다”며, “지역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 부여병원은 부여지역 유일 5대 암 검진을 시행하고 있으며, 응급의료센터와 산부인과를 운영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