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MC 전숙하 진료부장, 복지부 장관상 수상
사할린 잔류 1세대 동포 진료 지원 등 재외동포 의료지원 사업의 공로 인정받아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9/01 [12: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국립중앙의료원(원장 안명옥) 전숙하 진료부장은 8월 30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이사장 인요한)이 개최한 창립 11주년 기념식에서 재외동포 의료지원 사업의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국립중앙의료원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은 재외동포 보건의료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사할린 잔류 1세대 동포 의료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6월 25명의 사할린 잔류 1세대 어르신들이 의료원에 입원, 맞춤형 진료를 받고 건강하게 귀국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의 의료원 실무책임자로서 전숙하 진료부장은 사할린 현지설명회부터 대상자 선정·진료 및 귀국에 이르기까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과 긴밀히 협조하여 성공적인 사업수행에 기여했다.

 

또, 30여년간 심한 손가락 기형으로 고통받던 72세 동포 어르신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집도하는 등 주치의로서도 활약하며 동포 어르신들에게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알리고, 만족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전숙하 진료부장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이 주관하는 이런 뜻깊은 사업에 의료원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기회를 주신 KOFIH에 감사드린다"면서 "많은 의료원 식구들이 적극 도와주셔서 고국을 찾은 어르신들에게 선진 의료 서비스 제공뿐 아니라 고국에 대한 따뜻한 인상을 심어드릴 수 있었다는 게 무척 뿌듯한 일이었고 의료원에 근무하는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 진료부장은 "제 개인에게 주신 상이 아닌 의료원에 주신 상이라고 생각하고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면서 "앞으로도 공적자부심을 갖고 지속되는 동포 어르신 검진사업에 만전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