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AZ, 미국 조슬린당뇨병센터와 포시가 심포지엄
아시안ㆍ노년층 당뇨병 치료 전략 논의, 빅데이터 기반한 SGLT-2 억제제 유효성도 확인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7/08/31 [12: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 리즈 채트윈)는 지난 26일, 27일 양일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당뇨병 전문의 18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미국 조슬린당뇨병센터와 연계한 ‘조슬린&포시가 조인트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미국 하버드 의대 산하의 조슬린당뇨병센터는 당뇨병 환자의 혈당 관리뿐만 아니라 모든 합병증을 치료하기 위한 분야별 진료과를 보유하고 있으며, 당뇨병 연구와 교육, 진료에 특화된 세계 최고의 당뇨병 전문 의료기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조슬린당뇨병센터와 국내 당뇨병 전문가들이 참여, 세계 최고 권위의 조슬린당뇨병센터 연구진의 혁신적인 국외 연구와 국내 연구진들의 국내 연구들을 모두 다뤘으며, 당뇨병에 대한 정보부터 비교적 신약인 SGLT-2 억제제에 대한 정보들을 총망라해 전달, 당뇨병 치료의 최신 지견을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심포지엄 첫날은 이문규 교수(성균관 의대)와 김인주 교수(부산의대)가 좌장을 맡고 ‘조슬린당뇨병센터의 최신 치료경험 &임상연구’를 주제로 조슬린당뇨병센터 소속 연구자들의 발표가 진행됐다.

첫 발표자로 나선 윌리엄 휴(William Hsu)교수는 타 인종 대비 아시아계 미국인의 당뇨병 특성과 치료 전략을 살펴봤다.

휴 교수는 “아시아인은 유전적인 특성 때문에 외관상 비만하지 않아도 급격한 체중 증가시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당뇨병이 발병할 수 있다. 때문에 당뇨병 위험성을 판별하는 비만도 기준을 현재 25㎏/㎡에서 23㎏/㎡ 정도로 낮춰 잡아야 할 필요가 있다”며 “또한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시킬 수 있는 아시아인 특성에 맞는 식이요법 교육과 치료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카바예로 엔리케(Caballero Enrique) 교수는 최근 개발된 당뇨병 치료제 동향과 함께 당뇨병이 혈관 염증과 혈관 내피 기능 부전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고, SGLT-2 억제제의 심혈관 효과와 관련한 다양한 연구결과들을 발표했다. 메다 먼시(MedhaMunshi) 교수는 노년층 대상의 당뇨병 치료 전략과 연구결과들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날에는 ‘한국인 데이터에 기반한 포시가의 차별화 요소’를 주제로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에 좀 더 집중된 강연과 토의가 진행됐다.

좌장은 윤건호 교수(카톨릭의대)와 김성래 교수(카톨릭의대)가 맡았다.

안창호 교수(서울의대)는 포시가가 베타세포 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안 교수는 “많은 환자 사례를 분석한 결과, 포시가 투여 시 혈당이 감소하면서 베타세포 기능이 호전되고 인크레틴의 반응성도 좋아진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결과에 기반했을 때 포시가와 DPP-4 억제제, GLP-1 유사체 등 인크레틴 기능을 활성화하는 당뇨병 치료제와의 조합이 치료에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되나, 명확한 근거를 마련하려면 앞으로 좀 더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완 교수(연대의대)와 김헌성 교수(카톨릭의대)는 실제 임상 진료 데이터를 토대로 포시가의 다양한 환자 처방 사례와 특이점, 환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이점 등을 발표했다.

포시가에 반응을 나타내는 환자군과 반응을 나타내지 않는 환자군을 비교 분석한 결과, 신장 기능이 정상이고 기저 혈당이 높을 경우 BMI 수치에 관계없이 유효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식이와 운동 등 외부적인 영향 요인 조절과 함께 비만 여부에 상관없이 포시가를 초기에 투여할수록 더 효과적일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발표 후에는 정인경 교수(경희의대)와 김미경 교수(인제의대)의 참여 하에 발전적인 당뇨병 치료를 위한 의견을 심도깊게 논의하는 패널 토의도 활발하게 이뤄졌다.

특히, 포시가 부작용에 대해서는 당뇨병성 케톤산증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약제 선택을 주저할 수준은 아니며, 처방 전에 환자에게 설명과 이해를 구하는 것이 필요하기는 하나, 심혈관 보호와 체중 감소 등 추가적인 이점을 감안하면 좀 더 널리 쓰일 필요가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

 

한편, 부산에서의 심포지엄과 함께 27일에는 서울 콘래드서울호텔에서 개원의를 대상으로 한 조슬린 에듀케이션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전국 개원의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양인에 맞는 당뇨병 치료의 임상적 접근, 당뇨병 치료의 장애요인과 개선방안, 고령 당뇨병 환자의 관리’를 주제로 당뇨병 치료에 있어서 주요한 환자의 고려 사항과 약물 치료 방안 등이 논의됐다.

 

전반적으로 환자들의 혈당 조절을 위해 의료진이 적극적으로 개입해 환자의 생활습관 개선과 약물 치료를 해야 할 필요성이 강조됐고, 당뇨병 치료와 관리에 있어 심혈관계 안전성 고려의 중요성도 부각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