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 치료, 당뇨환자의 혈당과 합병증 관리 가능
경희대한방병원 이병철 교수, 77%의 환자에게 유의한 통증완화 효과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7/06/16 [15: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한약제제는 저혈당의 위험 없이 식후 혈당을 낮추고 저밀도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능이 있다. 또한 당뇨병 발생의 주된 원인인 인슐린 저항성의 개선에 효과적이다. 침치료 역시 혈당 감소에 효과가 있어 당뇨병 예방에 활용할 수 있다.

 

당뇨약과 한약 같이 먹어도 괜찮나?

 

양약과 한약을 같이 복용하면 혈당조절이 잘 될 수도 있지만 반대로 한약이 당뇨약의 작용을 방해해서 혈당이 오를 수 있다.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신장‧내분비내과 이병철 교수는 “예를 들어 계피나 인삼, 알로에 등은 혈당강하제와 같이 복용하면 혈당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차전자, 이마인, 대황 등은 혈당강하제의 흡수를 방해할 수 있다.”라며 “당뇨환자가 한약이나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할 때는 한방 전문의와 상담 후 복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언급했다.

 

비만이 동반된 당뇨 환자의 면역불균형 개선

 

경희대학교한방병원은 2016년 4월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조슬린 당뇨병센터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비만상태에서 NK세포(Natural Killer cell)가 대사질환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확인했다. 이병철 교수는 “착한 세포로 불리는 'NK세포‘가 비만 상태에서는 당뇨와 같은 대사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비만이 동반된 당뇨병 전증 환자(정상과 당뇨병 환자의 중간)의 경우 한방치료 시행 시 혈당, 지질수치 개선 뿐 아니라 당뇨병 발생의 근본적인 원인인 면역불균형을 개선시키는 작용을 하는 것을 밝혀냈다.

 

77% 환자에서 통증완화를 가져온 침 치료

 

한방 치료는 당뇨병으로 신경이 손상되어 발생하는 통증성 말초 신경병증에 매우 효과적이다. 경희대한방병원에서는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10주간의 침치료 임상연구에서 77%의 환자에게 유의한 통증완화 효과가 관찰되었다.

 

이러한 효과는 18~52주에서도 67%의 개선효과가 유지될 정도로 효과적이었다. 또한 일부 한약재는 당뇨병성 혈관합병증으로 인한 뇌졸중의 치료와 관리에 응용할 수 있다. 만성 심질환을 가진 당뇨 환자의 혈중 산화스트레스 농도를 낮춰 심혈관계 보호작용을 하는 등의 효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