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길병원, 새로운 100년 주춧돌 놓자

이태훈 가천의대 길병원장

이상섭 기자 | 기사입력 2009/01/06 [14:06]

길병원, 새로운 100년 주춧돌 놓자

이태훈 가천의대 길병원장

이상섭 기자 | 입력 : 2009/01/06 [14:06]
이태훈 가천의대 길병원장은 “기축년 새해는 병원 설립 50주년을 넘어 새로운 100년의 주춧돌을 놓고, 1000년의 꿈과 비전의 첫 발을 내딛는 아주 중요한 해”라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길병원 50년의 영광을 기반으로 한 미래 경쟁력의 뼈대를 세우고 이길여 회장님의 ‘박애 봉사 애국’의 이념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세계 초일류 병원의 반열에 오르는 해로 삼아야 한다” 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길병원은 창의적 발상과 환자에 대한 무한열정, 그리고 과감한 실천을 통해 경쟁력을 쌓아 왔다”면서 “전 직원이 자신감을 갖고 길병원만의 특화된 목표를 분명하게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나가자”고 말했다.

이 원장은 그러면서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으로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 △연구 중심 병원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 △새로운 활로 개척 △green hospital 실현 등을 제시했다.

이태훈 원장은 “병원계의 경영환경은 결코 평탄한 신작로가 아니라, 가시덤불이며 웅덩이이며 천둥 번개”라고 비유하고  “자신은 위기 극복을 위한 의견을 진지하게 수렴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