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국약품, 중앙대에 어준선 연구·장학금 37억 수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11:58]

안국약품, 중앙대에 어준선 연구·장학금 37억 수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6/07 [11:58]

▲ 중앙대 어준선 연구, 장학금 수여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의학부 이상엽 교수, 의학과 서다빈, 김승환 석사과정.

【후생신보】안국약품은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에서 ‘안국 어준선 연구·장학 기금’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7일 고 밝혔다.

 

중앙대 서울캠퍼스 총장단 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날 장학금 수여식에는 중앙대 박상규 총장, 성맹제 연구부총장, 김미경 의과대학장, 이무열 대외협력처장이 참석했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중앙대 의학부 이상엽 교수에게 연구지원금 1,000만 원, 대학원 의학과 이승현 박사과정, 서다빈 석사과정, 김승환 석사과정 학생에게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이 수여됐다.

 

중앙대 박상규 총장은 “故 어준선 명예회장님은 늘 중앙대를 생각하시고 큰 애정을 갖고 계셨던 분이며, 회장님의 가르침을 충실히 따라 우리 대학이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장학기금 수여자분들도 이 뜻을 잊지 않고, 중앙대학교와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우수한 의학자로서 자리를 높여주길 바란다”고 격려를 전했다.

 

한편, 안국 어준선 연구·장학금은 2007년 안국약품 故 어준선 명예회장(중앙대 경제학)이 사재 10억 원을 출연해 만든 기금이다. 대학원생의 연구능력 향상과 학업증진을 목적으로 하는 장학기금으로 시작해 2015년 의과대학 교수 연구 지원기금이 추가되면서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발전했다.

 

그간 故 어준선 명예회장은 연구·장학기금을 포함해 지금까지 36억 5,000만원의 기부금을대학 발전기금으로 기부하며 모교에 각별한 애정을 보여 왔다.

 

기금 취지에 따라 중앙대는 매년 대학원 석·박사 학생을 선정해 장학금을 지급한다. 의학부 교수 1명에는 별도의 연구 지원금이 주어진다. 현재까지 대학원생 151명에게 5억27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으며, 의학부 교수 10명에 연구기금 1억원이 지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