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미래컴퍼니 수술로봇 ‘레보아이’ 러시아 수출길 열렸다

인허가 취득 1개월만에 판매 계약…현지 레퍼런스 확보 후 본격적인 매출 증대 기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08:46]

미래컴퍼니 수술로봇 ‘레보아이’ 러시아 수출길 열렸다

인허가 취득 1개월만에 판매 계약…현지 레퍼런스 확보 후 본격적인 매출 증대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5/14 [08:46]

▲ 미래컴퍼니가 개발한 국산 수술로봇 '레보아이'.


【후생신보】  미래컴퍼니가 개발한 국산 수술로봇 ‘레보아이’가 우수한 성능을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수요가 증가하는 등 글로벌 시장 선도를 위한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래컴퍼니(대표 김준구)는 최근 수술로봇 ‘Revo-i(레보아이)’가 러시아 연방 보건감독청으로부터 인허가를 취득한 지 약 1개월 만에 2대의 초도 물량 판매 계약을 체결하며 러시아 첫 수출 길을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 계약을 체결한 곳은 전세계 150개 이상의 의료기기 회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70개 이상의 국가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러시아 최대 의료기기 유통업체 중 하나이다. 양사는 현지 레퍼런스 구축을 통한 추가 판매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러시아는 의료기기에 있어 수입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시장으로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한국산 장비에 대한 높은 수요를 가지고 있다.

 

실제 러시아 의료기기 시장의 수입 비중은 약 70%로 2020년 기준 한국은 중국, 독일, 미국, 일본에 이어 제5위 수입국으로 꼽힌다.

 

이에 미래컴퍼니는 한국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국제적으로 입증된 ‘레보아이’의 성능으로 러시아 의료기기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래컴퍼니는 러시아 내의 수술로봇 판매확대 및 인근 독립국가연합 국가들을 대상으로 신규 시장을 공격적으로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미래컴퍼니 수술로봇 사업부문장 이호근 전무는 “까다로운 러시아 인허가 절차를 무사히 통과하고 레보아이 공급이 빠르게 성사된 것은 그 성능과 안전성을 또 한 번 인정받은 성과”라며 “현지 레퍼런스가 확보되면 추가 수주도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그는 “러시아는 국가차원에서 적극적인 의료선진화 정책들을 펼치고 있어 로봇수술에 대한 니즈가 높다”며 “레보아이는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 만큼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레보아이’는 미래컴퍼니가 국내 최초로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한 수술로봇이다. 이미 우즈베키스탄, 모로코 등 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그 성능을 인정받고 국내시장에서도 세브란스병원, 원자력병원 등 대형병원과 중소병원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