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당뇨병의 새로운 챕터를 위한 학문적 교류의 장 열려"

대한당뇨병학회, 제37차 춘계학술대회 개최
차봉수 이사장 "당뇨병 분야의 지식 공유 및 당뇨병학의 미래를 함께 논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5/02 [08:40]

"당뇨병의 새로운 챕터를 위한 학문적 교류의 장 열려"

대한당뇨병학회, 제37차 춘계학술대회 개최
차봉수 이사장 "당뇨병 분야의 지식 공유 및 당뇨병학의 미래를 함께 논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5/02 [08:40]

【후생신보】 대한당뇨병학회(이사장 차봉수 연세의대)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제37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대한당뇨병학회는 1985년 첫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한 이래 명실상부한 국내 당뇨병 학술연구를 선도하는 의학 학술대회와 단체로 자리매김해왔다. 

 

올해 37번째를 맞는 춘계학술대회는 ‘The next chapter begins’라는 슬로건 하에 학술대회가 한 걸음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해 프로그램을 개편하여 모든 구성원들이 한마음이 되어 발돋움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Year in review: critical appraisal, Basic and translational scientist colloquium, Special scientific sessions 등 스페셜 세션을 신설하였으며, 연륜과 지혜를 갖춘 교수님들과 소통할 수 있는 The great talk: ask us anything과 의인문학 콘서트: 당뇨병, 가난과 풍요의 이중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Clinical diabetes and therapeutics, Diabetic complications, Epidemiology & Genetics, Basic & Translational research, Education and integrated care 등 총 58개의 세션으로 구성하였다. 총 181명의 강사진이 참여하고 100여편의 포스터 발표가 예정되어 있어 1천2백여명의 당뇨병 전문가들이 당뇨병 관련 역학, 임상을 포함한 최신의학 지견을 나눌 예정이다.

 

기조강연은 5월 3일 금요일은 우정택 교수와 이종순 교수가, 5월 4일 토요일은 Juliana Chan 교수가 맡아 그동안 집대성한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우정택 교수는 경희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Vanderbilt 의대 당뇨병연구센터에서 방문연구원으로 연수하였으며, 대한당뇨병학회 회장, 대한비만학회 이사장 등을 역임하였다. 또한, 한국인 당뇨병 예방연구 사업(KDPS) 단장으로 한국인 특성에 맞는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개발에 앞장서 왔다. 이번 기조강연을 통해 의학 분야에서 임상의학연구가 갖는 의미와 그동안의 당뇨병 임상연구 경험을 통해 얻은 교훈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제시할 것이다.

 

이종순 교수는 하버드 의과대학 Joslin Diabetes Center 책임연구원 및 교수를 역임한 세계적인 당뇨분야의 권위자로 2019년부터 의생명과학 선도 연구기관인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에서 관련분야의 연구발전과 후학양성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 이번 기조강연에서는 비만 유발 염증에 대한 연구의 역사를 검토하고 비만 유발 인슐린저항성과 2형당뇨병 발병에 있어서 비만 관련 면역세포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할 예정이다.

 

Juliana Chan 교수는 영국 리버풀 대학을 졸업하고 내분비학 및 임상약리학을 전공한 의과학자로, 홍콩 당뇨병 및 비만 연구소의 창립이사, 홍콩중문대학 임상연구 관리 사무국 이사, 아시아 당뇨병 재단 최고경영자 등을 역임하였다. 1989년부터 홍콩중문대학에서 재직하면서 60명으로 이루어진 다학제 팀을 구성하여 여러 코호트와 바이오뱅크를 구축하여 빅데이터를 사용한 당뇨병 치료의 예측, 예방 및 개별화된 치료 연구에 힘써 왔으며, 아시아 당뇨병 역학연구를 주도하고 있다. 이번 기조강연에서는 ‘Using data to transform diabetes care and beyond’라는 주제로 2형당뇨병 및 젊은 당뇨병에 대한 역학에 대해 논의하고, 구조화된 데이터 수집의 중요성 및 유전체 정보의 활용을 다룰 예정이다.

 

Keynote lecture, Basic and translational scientist colloquium, Year in review 등 다양한 특별 세션 열려 

이번 춘계학술대회에서는 다양한 특별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대한민국 코로나 19 팬데믹 방역을 이끈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을 모시고 넥스트 팬데믹 대비를 위하여 지금 우리가 준비해 나가야 할 점은 무엇이 있을지, 코로나 19와 당뇨병과의 상호작용 및 당뇨병환자의 응급치료에 미친 영향, 원격의료 발전 방향에 대한 패널들의 고찰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학회 첫날에는 의학의 발전을 위해 필수적인 기초, 중개 및 임상의 통합적 접근을 위해 Basic and translational scientist (BTS) colloquium을 마련했다.

 

BTS colloquium은 기초, 중개 및 임상 연구자가 각각의 관점에서 왜 연계 연구를 해야 하는지, 협력 연구에 적절한 주제는 무엇인지, 협력을 위한 노하우는 무엇인지를 논의하여 각 영역 연구자들의 서로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융복합 연구의 가치를 인식하며 실제적 협력 노하우를 흥미로운 사례를 통해 배우는 시간이 될 것이다. 또한, 학회 마지막 날에는 기초 및 임상 분야에서 지난 한 해 동안 당뇨병 및 대사질환 분야에서 발표된 가장 영향력 있는 논문들을 선정하여 비판적으로 리뷰하는 시간인 Year in review: critical appraisal 시간을 새로이 마련했다.

 

한편 금년에는 Special scientific session이 준비되어 Where does SGLT2 inhibitor come from and where does it go?, New era for diabetic kidney disease management, Embracing the new dawn of SGLT2 inhibitor라는 3개의 큰 주제를 가지고 SGLT2 inhibitor 및 non-steroidal MRA인 finerenone에 대해 심도 깊은 내용을 다루고 논의할 예정이다. 

 

의인문학콘서트와 The great talk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여러가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인문학과 인류학, 그리고 당뇨병이 만나는 통섭의 장으로서 ‘당뇨병, 가난과 풍요의 이중주’라는 주제로 의인문학콘서트가 예정되어 있다. 제목에서 엿볼 수 있듯이, 가난과 풍요가 당뇨병에 미치는 영향을 의학적, 보건학적, 문화인류학적 관점에서 살펴보고 당뇨인의 건강을 위한 통섭적 개입의 중요성이 논의될 예정이다. 

 

또한, 내분비 인생의 길을 30여년 이상 걸어온 인생의 선배이자 이 분야를 선도해 온 교수들을 모시고 다양한 경험과 의사이자 학자, 그리고 교육자로서의 소중한 지혜를 미래 세대에 전수할 수 있는 The great talk: ask us anything 세션이 준비되어 있다. 이 특별한 세션에서는 그분들의 여정에 함께 빠져들어 그분들의 통찰력에서 배우며 내분비학자의 성공적인 삶을 엿보는 기회가 되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대한당뇨병학회 차봉수 이사장은 “2024년 보다 풍성하고 유익한 시간이 되도록 충실하게 준비한 학술대회를 통해 당뇨병 분야의 지식을 공유하고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며, 당뇨병학의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가길 고대하며, 당뇨병을 넘어 희망(hope beyond diabetes)이 되는, 국민건강 증진에 도움을 주는 학술대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당뇨병, 당뇨병학회, 차봉수 이사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