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로병원, ‘정밀 유전체 임상의학센터’ 오픈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1/06 [10:38]

구로병원, ‘정밀 유전체 임상의학센터’ 오픈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1/06 [10:38]

【후생신보】고대 구로병원(병원장 정희진, 이하 구로병원)이 3일 ‘정밀 유전체 임상의학센터’ 개소식 및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유전체 임상의학’은 첨단 의학 기술을 바탕으로 환자 개개인의 임상정보와 유전체 정보를 통합해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질병 발생을 예측함으로써 개인 맞춤형 치료를 가능토록 하는 분야다.

 

구로병원은 ‘정밀 유전체 임상의학센터’를 개소하고 환자들의 임상정보 및 유전체 정보를 바탕으로 임상시험연계, 약물 유전학, 영양 유전학,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등을 접목해 개인 맞춤형 치료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본 센터는 두 개 클리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암유전체/유전성암 클리닉’에서는 암환자에게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과 더불어 유전성암 환자 가족의 암 발생을 예측해 조기발견하고 생존율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운영된다.

 

‘희귀/유전성 질환 클리닉’에서는 다양한 유전성 질환을 정밀 진단해 최적의 치료 및 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희진 병원장은 “이번 센터 개소를 통해 환자 개인의 특성, 유전 정보 등을 바탕으로 보다 정밀하게 질병을 진단해 개인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환자 가족들의 질병까지 예측하는 등 정밀의학을 통해 진정한 환자중심 의료를 실현시켜 나갈 것”이라며 “나아가 암, 희귀질환, 유전성 질환 분야 연구 활성화를 통해 첨단의학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