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불법 페이백 언제까지 지켜만 볼 것인가?

요양병원협회, ‘시사기획 창 암환자를 삽니다’ 방송 관련 성명서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0/26 [16:39]

“불법 페이백 언제까지 지켜만 볼 것인가?

요양병원협회, ‘시사기획 창 암환자를 삽니다’ 방송 관련 성명서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0/26 [16:39]

【후생신보】“정부는 불법 페이백 병원의 폐해를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

 

대한요양병원협회(회장 남충희, 사진)는 암 환자에게 입원 진료비 일부를 불법으로 되돌려주는 이른바 ‘페이백’ 의료기관으로 인해 성실하게 진료하는 암 요양병원과 환자들이 피해를 보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26일 내놨다.

 

성명서를 통해 요양병원은 최근 KBS 시사기획 창 ‘암환자를 삽니다’ 편을 언급했다. 해당 편은 일부 암전문 요양병원과 한방병원의 불법 페이백, 선결제 실태를 적나라하게 고발하는 내용이다.

 

이들 불법 의료기관은 암 환자들에게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은 고가의 비급여 치료를 권하면서 한 달에 500만 원짜리 치료를 받으면 현금으로 100만 원을 돌려주겠다는 식으로 환자들을 회유했다.

 

또 다른 병원에서 암 환자를 빼오면 더 많이 페이백 해 주는 방식으로 암 환자들을 유치해 의료시장을 교란시켰다.

 

심지어 강남의 유명 암 전문 한방병원을 포함한 일부 사무장병원들은 1억 원이 넘는 돈을 예치금으로 선결제하면 천 만원 상당의 치료를 서비스로 해 주는 상술을 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 심각한 문제는 불법 페이백 병원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지고 있다는 점.

 

이들 불법 페이백 병원에 속아 고가 비급여 치료를 받은 상당수 암환자들은 보험사로부터 보험금 지급을 거부 당해 고액의 치료비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요양병원협회는, 성실하게 암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는 암 요양병원의 피해도 심각하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불법 페이백 병원으로 암 환자들이 몰리면서 정상적인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는 병원은 경영난으로 폐업하거나 도저히 운영할 수 없어 병상을 줄이고 있다는 것. 페이백을 하는 불법 의료기관들이 시장을 완전히 장악할 것 같다는 우려섞인 탄식이 터져 나오는 이유다.

 

이에 요양병원협회는 이미 지난 2월 의료윤리에 입각해 성실하게 암 환자들을 진료하는 요양병원들이 일부의 탈선행위로 인해 설자리를 잃지 않도록 불법의료기관을 철저히 단속해 엄벌해 줄 것을 당국에 촉구한 바 있다.

 

요양병원협회는 대대적인 단속과 위법 행위가 확인되면 엄중하게 처벌해 줄 것을 복지부와 사법 당국에 거듭 촉구했다.

 

요양병원협회는 “협회도 정부와 협력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건전한 의료질서를 해치는 불법 의료기관들을 근절하기 위해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요양병원, 요양병원협회, 페이백, 암요양병원, 남충희 회장, 시사기획 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