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항생제 누적 처방·계열수 많으면 당뇨병 위험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90일 이상 장기 처방시 미처방 대비 16% 높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0:02]

항생제 누적 처방·계열수 많으면 당뇨병 위험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90일 이상 장기 처방시 미처방 대비 16% 높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11/29 [10:02]

▲ 박상민 교수

【후생신보】  항생제 누적 처방 일수와 항생제 계열 수가 많으면 당뇨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박선재, 박영준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40세 이상 성인 20만 1,459명을 14년간 추적·관찰했다. 표본 나이, 성별 등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항생제 처방, 사용 항생제 계열 수, 당뇨병 발생 등 다양한 정보를 수집했다.

 

연구 결과, 항생제 누적 처방 일수와 항생제 계열 수가 많으면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았는데 이를 구체적으로 보면 항생제를 90일 이상 사용한 그룹은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당뇨병 발생 위험이 16% 높았고 항생제를 5가지 이상 사용한 경우, 1가지만 투여한 그룹에 비해 당뇨병 발생 위험이 14% 높았다.

 

이러한 원인으로 박 교수팀은 신체 내 장내미생물균총을 지목했는데 항생제 사용이 장내미생물균총에 영향을 미쳐 여러 질환을 유발하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2019년 기준 OECD 29개국 중 항생제 사용량이 세 번째로 많다.

▲ 누적 항생제 사용일에 따른 당뇨병 발생 위험. 항생제 누적 처방이 90일 이상인 그룹은 미사용 그룹대비 당뇨병 발생 위험이 16% 높았다.

이번 연구는 대규모 아시아계 성인 대상으로 항생제와 당뇨병의 관계를 분석한 최초의 연구로 국내 무분별한 항생제 처방에 경종을 울릴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음주나 흡연 등 당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교란변수들도 고려해 정교함을 더했다.

 

박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건보공단 건강검진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여러 변수를 고려해 신뢰가 높다”며 “40세 이상 성인에서 항생제 사용과 당뇨병 발생 위험 간의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밝혀졌으므로 항생제의 득실을 고려해 신중히 처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네이처 그룹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 호에 게재됐다.

 

한편 혈당이 높아지는 당뇨는 신부전, 심혈관질환 등 여러 합병증을 유발한다. 특히 국내 성인 7명 중 1명이 당뇨를 앓고 있으며 이전 단계인 공복혈당장애 인구는 약 1,440만 명에 이르는 등 혈당관리는 남녀노소 누구나 신경써야하는 평생 과제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