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명 후보, 산부인과 여성건강의학과로 개명

모든 여성이 안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의료 환경 조성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4:23]

이재명 후보, 산부인과 여성건강의학과로 개명

모든 여성이 안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의료 환경 조성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11/22 [14:23]

【후생신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저출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부인과를 여성건강의학과로 바꿔 의료접근성을 높이겠다고 공약했다.

 

이재명 후보는 22일 페이스북에 소확행 공약 11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미혼여성에서 산부인과를 찾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라며, 임신 출산 등 기혼여성을 위한 병원이라는 선입견이 큰 탓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혼여성 80% 이상이 산부인과는 일반 병원에 비해 꺼려진다고 응답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의료법을 개정해 산부인과 명칭을 여성건강의학과로 바꾸겠더고 밝혔다.

 

이 후보는 산부인과라는 명칭은 여성을 부인으로 칭했던 일제 잔재로 여전히 여성 건강과 질환을 부인병으로 부르는 시대착오적인 인식이 여성 청소년과 미혼 여성의 병을 키우고 있다과거에도 진료과목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소아과를 소아청소년과로, 정신과를 정신건강의학과로 바꾼 바있는 만큼, 세부적인 제도 개선과 함께 현장의 혼란이 없도록 함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재명 후보는 명칭 변경부터 시작해 혼인과 출산 여부, 연령에 관계없이 모든 여성이 안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산부인과, 여성건강의힉과,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