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바이오, 수출액 54% 증가 …첫 100억달러 돌파"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액은 15조2천500억원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09:05]

"K바이오, 수출액 54% 증가 …첫 100억달러 돌파"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액은 15조2천500억원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1/14 [09:05]

【후생신보】 한국바이오협회는 지난해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액이 전년도보다 약 54% 증가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고 12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0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액은 15조2천500억원대(141억달러)였다.

 

처음으로 100억달러를 넘어선 수치로, 전년도인 2019년 약 9조8천500억원(91억달러)보다 약 54.4% 증가했다.
 
바이오 헬스 분야는 처음으로 자동차, 반도체 등과 함께 10대 수출 품목에 진입했다.


특히 주력 수출 품목으로 부상한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지난해 전 세계 170여개국에 수출됐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기술수출은 총 16건을 기록해 사상 첫 10조원을 돌파했으며, 제약바이오기업은 총 24개사가 상장됐다.


오기환 한국바이오협회 전무는 "작년 국내 바이오헬스산업은 진단키트, 바이오시밀러,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등으로 해외에서 그 어느 때보다 주목을 많이 받은 한 해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