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성모병원, 장기기증 활성화 ‘앞장’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뇌사관리업무협약, 경기북부 장기기증 ‘희망 기관차’ 될 것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09:00]

의정부성모병원, 장기기증 활성화 ‘앞장’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뇌사관리업무협약, 경기북부 장기기증 ‘희망 기관차’ 될 것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1/14 [09:00]

【후생신보】  의정부성모병원이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원장 박태철)은 지난 12일 본관 4층 회의실에서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문인성)과 장기‧조직기증 활성화를 위한 뇌사관리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태철 원장, 김기환 장기이식센터장과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 이정림 기증관리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협약식에서 양기관은 ▲뇌사추정자의 적극적인 발굴과 신속한 연락체계 구축 ▲뇌사장기기증자 이송 없는 신속한 뇌사판정 및 효율적인 관리 수행 ▲기증을 위한 의료정보 취득의 보장, 진료 행정지원 협조 ▲뇌사추정자 이송 필요시 적극 협조 등을 약속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경기북동부를 대표하는 의정부성모병원과의 협약이 장기기증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국민과 3만 여명이 넘는 이식대기자가 건강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태철 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권역응급의료센터, 권역외상센터를 운영하는 의정부성모병원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장기이식 수술에 좀 더 효율적으로 임하게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2021년은 신장이식 100례를 달성하는 해로 앞으로도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장기기증의 희망 기관차가 될 것이다”라며 밝혔다.

 

한편 의정부성모병원은 2015년을 장기기증 의료문화 선도의 해로 지정하고 장기기증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생체 간이식·고위험군 신장이식·혈액형 불일치 신장 이식 등을 연달아 성공하며 경기북부지역 장기이식의 메카로 자리매김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