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돼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 및 유도방법 개발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팀, 심장혈관 스텐트 국산화 박차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6:10]

돼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 및 유도방법 개발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팀, 심장혈관 스텐트 국산화 박차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1/13 [16:10]

▲ 정명호 교수                                          ▲ 김문기 교수

【후생신보】  보건복지부 지정 전남대병원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 정명호 교수팀(김문기)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돼지 심장혈관을 이용한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이 국내 특허 등록을 획득,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모델은 돼지 관상동맥에 죽상관상동맥경화증을 유도하는 방법으로 니코틴 및 혈관풍선을 혼용하는 방식으로 지난해 12월 30일 특허등록 됐다.

 

특히 이번 모델은 기존의 돼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에 비해 현저히 짧은 모델 유도기간과 함께 병변의 위치를 선택할 수 있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대병원은 세계 최초로 대학병원 이름을 따서 만든 심장혈관 스텐트(CNUH stent·상품명 타이거스텐트)에 이어 이번 모델까지 개발함으로써 심장혈관 스텐트의 국산화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에서 정 교수팀은 돼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을 유도하기 위해 풍선도자를 과확장시켜 혈관손상을 유발한 후 돼지에 니코틴을 근육주사를 통해 죽상관상동맥경화증을 유도했다.

 

4주 후 심장혈관 조영술에서 뚜렷하게 좁아진 협착 병변을 보였으며 조직검사에서 다량의 대식세포들이 관찰돼 사람의 동맥경화증과 유사한 병변을 빠른 시일 내 유도할 수 있었다.

 

이같은 병변은 니코틴 투여 용량에 비례해 발생함으로써 동맥경화증을 유도해 간편한 방법으로 단기간에 사람과 같은 동맥경화증을 동물에서 유도할 수 있는 획기적인 동맥경화증 유도 모형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장인 정명호 교수는 “세계 최고의 심혈관계 스텐트를 개발하기 위해 1996년부터 지금까지 3,300례 이상의 돼지를 이용한 세계 최다 동물실험을 진행해 왔다” 며 “이번 돼지심장혈관 동맥경화증 모델 개발의 성공을 통해 기존의 동물실험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명호 교수팀은 한국인을 비롯한 동양인 심근경색증 환자들에게 최적화된 약물 요법 및 새로운 심혈관계 스텐트 개발을 위한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를 국내 대표로 진행하고 있으며 광주 R&D 특구 내 국립심뇌혈관연구센터도 유치하는 등 국내 의료발전에 크게 공헌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돼지, 심장혈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심장혈관, 스텐트, 국산화, 정명호 교수, 김문기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