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SK바사, GSK 백신 5종 공동 판매 계약

지난해 기준 1,300억 시장 규모…양사 시너지 효과 기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09:34]

SK바사, GSK 백신 5종 공동 판매 계약

지난해 기준 1,300억 시장 규모…양사 시너지 효과 기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06 [09:34]

【후생신보】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 이하 SK바사)는 GSK와 주요 백신에 대한 공동판매계약(Co-Promotion and Distribu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SK바사는 Tdap 백신 ‘부스트릭스’, 수막구균 백신 ‘멘비오’, A형 간염 백신 ‘하브릭스1440’, 홍역․이하선염․풍진 백신 ‘프리오릭스’, 자궁경부암 백신 ‘서바릭스’ 등 GSK 백신 5개 품목<사진>을 공동으로 영업, 판매하게 된다.

 

특히, SK바사는 ‘부스트릭스’, ‘멘비오’, ‘하브릭스1440’, ‘프리오릭스’의 성인 시장 판매를, ‘서바릭스’는 영유아 포함 전체 시장 판매를 전담하게 된다.

 

이들 제품의 지난해 국내 시장 규모는 1,300억 원에 근접한 1,280억 원 이었다. 올해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질환에 대한 경각심으로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SK바사 최안준 마케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백신 시장에서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했다“며 “향후에도 자체개발 백신과 공동판매 백신을 다양하게 확보해 시장을 확대하고 선도 기업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의 자회사인 SK바사는 최근 선진적인 백신 R&D 기술력과 생산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빌&멜린다게이츠재단(BMGF) 지원 하 PATH(Program for Appropriate Technology in Health)와 소아장염 백신 임상 3상 진행, IVI(국제백신연구소)와 장티푸스 백신 품목허가 준비 중이며 사노피 파스퇴르와 공동 개발중인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은 미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SK바사는 향후 전세계 백신 수요가 증가된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본격적 해외 오퍼레이션 확보 △R&D 파이프라인 강화 △사업모델 확장 등 신규사업 확대를 위한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