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비소세포폐암 환자 면역항암제 투여 생존율 4배 향상

건양대병원 최종권 교수 "선택적으로 암세포 공격, 부작용 적고 효과 지속"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10:06]

비소세포폐암 환자 면역항암제 투여 생존율 4배 향상

건양대병원 최종권 교수 "선택적으로 암세포 공격, 부작용 적고 효과 지속"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7/23 [10:06]

【후생신보】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혈액종양내과 최종권 교수가 면역항암요법이 암 환자 치료에 큰 효과를 보였다고 23일 밝혔다.

 

면역항암요법이란 억제돼있는 인체의 면역체계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새로운 기전의 치료법이다. 특정 유전자 변이가 없어도 대부분의 암에 폭넓게 사용할 수 있고, 환자 스스로의 면역강화를 통해 치료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적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3세대 면역항암치료는 1960~70년대 1세대 세포독성 항암제, 1999년 2세대 표적항암제에 이어 암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고 있다.

 

면역항암제는 환자 자신의 면역체계를 활성화해 몸속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기존 항암제의 전신 부작용이나 내성 등 한계점을 낮추고, 면역항암치료에 반응을 보이는 환자들에게는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되게 해 생존기간을 늘려준다.

 

면역항암치료는 수술이 불가능하거나 암의 재발하거나 전이된 말기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면역항암제를 투여했을 때 5년 생존율이 23% 이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진행성 폐암의 경우 기존 화학항암제 사용 시 5년 생존율이 불과 5-6%인 점을 감안하면 생존율은 4배가량 향상됐다.

 

사실상 완치가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진행성 폐암 환자 10명 가운데 2명은 면역항암치료를 통해 완치까지 바라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건양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최종권 교수는 “면역항암치료는 인체의 면역시스템을 활성화하여 선택적으로 암세포를 공격해 공격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적고 지속적인 항암효과를 볼 수 있다”며,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 적용해볼 수 있는 만큼 암 환자들이 일찍 치료를 포기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