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건의료연구원, 무릎 관절수술 재활치료 안내서 발간

환자 스스로, 쉽게, 가정에서 수행할 수 있는 재활치료 방법 수록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7 [09:36]

보건의료연구원, 무릎 관절수술 재활치료 안내서 발간

환자 스스로, 쉽게, 가정에서 수행할 수 있는 재활치료 방법 수록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7/17 [09:36]

【후생신보】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 이하 보건의료연구원)이 무릎 관절수술(슬관절 전치환술) 후의 통증 감소와 근육 강화를 돕는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무릎관절 전치환술 후 재활치료 안내서’를 발간했다.

    

무릎 관절수술이란, 무릎 연골이 손상된 환자를 대상으로 관절을 인공관절 보형물로 바꾸어주는 수술을 말한다. 수술 건수는 해마다 증가하여 2019년에는 약 7만7천 건 수행되었으며, 대부분의 환자는 60세 이상 고령층에 속한다.

 

이 안내서는 환자.시민단체 위원들로 구성된 의료기술평가 국민참여단이 제안하여 수행한 ‘슬관절 전치환술 후 재활치료에 대한 미충족 의료 현황분석’ 연구의 일환으로 제작되었다.

    

연구에 따르면, 자가 재활치료를 수행하는 환자들의 약 42% 정도가 재활치료를 하는데 어렵다고 느끼고 있으며, 그 이유는 도와줄 사람이 없는 점, 지속성의 문제, 재활운동 방법을 몰라서 등으로 나타나 이번 안내서가 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안내서에는 재활치료의 필요성과 기대효과 등의 기본적인 정보부터 재활치료 수행 방법과 건강보험 적용 범위 등 환자들에게 필요한 전반적인 정보들이 수록되어 있다.

 

재활치료는 보통 수술 후 2일째부터 시작해 정상적인 일상생활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근력강화 운동과 관절가동범위 회복 운동으로 이루어지는데, 주요 후유증 중 하나인 혈전도 예방할 수 있어 지속적인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안내서에는 가정에서 환자 스스로 수행할 수 있는 재활치료 방법에 대하여 그림과 함께 쉽고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어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정에서 수행하는 운동 과정은 수술 직후와 보행 가능 등의 시기별로 나뉘어 1) 무릎 구부리기 및 펴기, 다리 들어올리기 2) 보행기나 지팡이와 같은 보조기구를 활용하여 보행 3) 자전거 운동 등으로 구성돼 치료 상황에 맞춘 재활 활동이 가능하다.

 

또한 이번 안내서에는 병원에서 수행되는 재활치료 중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복합운동치료에 대한 설명과 함께 환자와 보호자가 많이 궁금해 하는 ‘재활치료 기간’, ‘수술 통증 지속 기간’, ‘수술 전 침 치료 가능 여부’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해 활용도를 높였다.

 

안내서는 의료기술평가 국민참여단 활동에 참여한 환자.시민단체를 대상으로 우선 전달되며, 그 외 지역 보건소, 병원 등 수요조사를 통해 필요한 의료기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 설아람 연구위원은 “이 안내서는 대상 환자가 대부분 고령임을 고려하여, 재활치료에 대하여 보다 쉽고 간략하게 설명해 누구나 어렵지 않게 따라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면서 “수술 후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위하여 재활치료가 필수인 만큼, 많은 환자들이 안내서를 통해 적절한 운동으로 자기효능감과 삶의 만족감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보건의료연구원 홈페이지(www.neca.re.kr) 내에서도 안내서를 내려받아 확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