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건소는 질병 예방·방역에만 충실하라”

서울시의사회 성명서, 일반진료 재개 결사 반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16:53]

“보건소는 질병 예방·방역에만 충실하라”

서울시의사회 성명서, 일반진료 재개 결사 반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5/27 [16:53]

【후생신보】  일부 보건소의 진료 개시 공시에 대해 의료계가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보건소 본연의 질병예방과 방역업무에 충실하라는 것이다.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박홍준)는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채 진정되기도 전에 일부 보건소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내과 진료 개시를 공지한 것과 관련, “보건소에 부과된 방역 업무를 소홀히 해 국민건강을 위태롭게 하는 배임행위”라며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본연의 질병예방 및 방역업무에 충실하라”고 지적했다.

 

서울시의사회는 29일 ‘코로나 틈탄 보건소 일반진료 재개, 정말 해도 너무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선별진료소 등에서 불철주야 봉사해온 의사회는 보건소 일반 진료 재개를 용납할 수 없다”며 “코로나 국난 시기에 성급한 보건소 일반 진료 재개는 몹시 부당하며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 및 재발 등 여러 문제에 대해 보건당국은 그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보건소의 섣부른 일반 진료 재개는 일부 지자체장들이 유권자의 환심을 사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면서 “코로나19 사태뿐 아니라 과거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사태에서 국가 방역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질병 예방과 방역이라는 핵심 기능을 수행해야 할 보건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의료계의 중론”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서울시의사회는 “현행 지역보건법에 따른 보건소 업무 중 만성질환 관리 및 진료 기능은 기존 의료기관 업무와 중복되는 것”이라며 “보건소 예산 및 인력이 제한되어 있는 상황에서 예산의 효율적 활용 및 보건소의 기존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보건소 업무가 시급히 개편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