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노피 ‘로도질정’ 불량 상태 버젓이 유통 중

대한약사회, “사측 자진 회사 말 뿐, 일부 회원 약국 문제 제품 보유”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06:00]

사노피 ‘로도질정’ 불량 상태 버젓이 유통 중

대한약사회, “사측 자진 회사 말 뿐, 일부 회원 약국 문제 제품 보유”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5/27 [06:00]

▲ 대한약사회와의 제품 회수 약속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불량 상태로 유통중인 사노피의 로도질정125mg 제품.

【후생신보】 사노피 ‘로도질정’ 제품 일부가 파손된 상태로 유통 중인 것이 확인됐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부정불량의약품신고센터(센터장 박정신, 이하 신고센터)는 사노피아벤티스(이하 사노피)가 판매하고 있는 로도질정 125mg 제품 중 일부가 PTP 포장 내에서 파손된 상태로 유통되고 있다며 27일 회원약국에 주의를 당부했다.

 

신고센터는 지난해 12월 로도질정125mg(제조번호 C111, 유효기간 2022.2.28)에서 정제의 뭉개짐 현상이 발견, 사노피 측에 이와 관련 대책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사노피는 포장라인의 공정 문제를 확인, 개선에 앞서 시중 유통 제품에 대한 자발적 회수를 약속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일부 약국에서는 해당 제조번호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는 게 신고센터 측 주장이다. 즉, 사노피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의미다.

 

대한약사회는 사노피 측에 “로도질정 해당 제조번호(C111)에 대한 약국 재고 파악 및 신속한 회수”를 요구했다. 일선 약국에는 해당 의약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즉각 도매업체를 통해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박정신 센터장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의약품이 불량 상태로 공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약사가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회수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아울러 “신고센터가 불량의약품의 유통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