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K-바이오, 진단키트 제조 분야 일자리 증가

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에서 신규 일자리 1만8천 개 창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0:08]

K-바이오, 진단키트 제조 분야 일자리 증가

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에서 신규 일자리 1만8천 개 창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5/26 [10:08]

【후생신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 이하 진흥원)은 2020년 1/4분기 보건산업 고용 동향을 발표하였다.

 

2020년 1/4분기 보건산업 총 종사자 수는 92만5천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만3천 명(+4.9%) 증가하였고, 분야별로는 의약품 7만3천 명(+4.4%), 의료기기 5만2천 명(+4.3%), 화장품 3만7천 명(+2.2%), 의료서비스 76만2천 명(+5.2%)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으로 전반적인 제조업 분야에서 종사자 수는 감소(△0.8%) 되었지만, 보건산업 종사자 수는 보건제조산업(+3.9%) 및 의료서비스산업(+5.2%)에서 고르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2020년 1/4분기 산업별 종사자 수는 의료서비스 분야가 76만2천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의약품 7만3천 명, 의료기기 5만2천 명, 화장품 3만7천 명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보건산업 종사자 수는 4만3천 명이 증가(+4.9%)되었으며, 의료서비스 3만7천 명(+5.2%), 의약품 3천1백 명(+4.4%), 의료기기 2천2백 명(+4.3%), 화장품 8백 명(+2.2%)이 각각 늘어났다.

 

건강에 대한 관심 확대, 고령화에 따른 의약품 필요성 증대로 종사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최근 국내 바이오시밀러 수출 확대 등에 따라 ‘생물학적 제제 제조업’ 부문의 종사자 수는 2,012명으로 전년 동기(1,700명) 대비 18.3% 증가했다.

 

또한 코로나19로 국내 방역체계가 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음에 따라 진단키트 제조 관련 부문인 ‘의료용품 및 기타 의약관련제품 제조업’의 종사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다.

 

한편 2020년 1/4분기 보건산업(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수출액은 총 44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2.5% 증가했으며, 면역물품(바이오시밀러 등) 제품이 8.7억 달러로 총 수출의 52.0% 차지하는 등 국내 바이오의약품은 수출 주력품목으로 자리매김했다.

 

국내 체외진단기기업체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신속개발 및 전 세계 확산에 따라 유럽(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미국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병․의원 등에 근무하는 의료서비스산업 분야의 종사자 수는 전체 보건산업 종사자의 82.4%를 차지하고 있다.

 

한방병원 및 요양병원의 사업장 수가 증가함에 따라 관련 종사자의 수요 확대로 인해 해당 부문의 종사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4%, 10.7% 증가했다.

 

보건산업 연령층별 종사자 수는 29세 이하 26만8천 명(29.0%), 30대 25만8천 명(27.9%), 40대 21만3천 명(23.1%), 50대 이상 18만5천 명(20.0%)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종사자 수의 증가폭이 큰 연령대는 보건제조산업(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부문에서는 30대(2,012명 증가), 의료서비스 부문에서는 50대(1만2천 명 증가)로 분석됐다.

 

청년층(29세 이하)의 종사자 수는 의료서비스 22만3천 명, 의약품 2만2천 명, 의료기기 1만2천 명, 화장품 1만1천 명 순으로 나타났다.

 

화장품산업에서 유일하게 청년층의 종사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500명(△4.5%) 감소하는 특징을 보였다.

 

30대의 종사자 수는 의료서비스 20만1천 명, 의약품 2만8천 명, 의료기기 1만6천 명, 화장품 1만3천 명 순이었다.

 

의료서비스산업을 제외한 보건제조산업에서는 연령별 종사자 중 30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40대의 종사자 수는 의료서비스 17만5천 명, 의약품 1만6천 명, 의료기기 1만4천 명, 화장품 8천 명 순으로 나타났다.

 

50대 이상의 종사자 수는 의료서비스 16만3천 명, 의료기기 9,426명, 의약품 7,402명, 화장품 5,585명 순이며, 전체 보건산업 종사자 중 20.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보건산업 성별 종사자 현황은 여성이 68만9천 명(74.5%), 남성이 23만6천 명(25.5%)으로 여성 종사자 수가 남성에 비해 2.9배 많은 특징을 보인다.

 

보건산업 여성 종사자 수는 68만9천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만3천명(+5.0%)이 증가했다.

 

산업별 여성 종사자의 비중은 의료서비스(62만 3천 명)에서 81.7%로 가장 높았고, 화장품, 의료기기 및 의약품산업에서는 그 비중이 각각 57.8%, 39.9%, 32.8%로 나타났다.

 

보건산업 남성 종사자 수는 23만6천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만 명(+4.6%)이 증가했다.

 

의약품 및 의료기기산업에서는 남성 종사자의 비중이 각각 67.2%, 60.1%로 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2020년 1/4분기(1~3월 합계) 보건산업에서는 신규 일자리가 1만8천 개가 창출 되었으며, 산업별로는 의료서비스 1만6천 개, 의약품 892개, 의료기기 878개, 화장품 517개 순으로 나타났다.

 

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산업이힘든 시기를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건산업 일자리는 K-바이오, 진단키트 제조업 분야 및 병원 등 서비스업에서 모두 증가를 이어가고 있다”며 “빅데이터, 재생의료, 유전체 등 바이오헬스 미래 의료기술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