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하나의 각막으로 두 명에게 생명의 빛 선사

여의도성모병원 황호식 교수팀, 부분층각막이식 성공…기증각막 부족 현실 대안 기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9/04 [12:34]

하나의 각막으로 두 명에게 생명의 빛 선사

여의도성모병원 황호식 교수팀, 부분층각막이식 성공…기증각막 부족 현실 대안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9/04 [12:34]

【후생신보】 여의도성모병원이 기증 받은 하나의 각막으로 두 명에게 생명의 빛을 선사했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안센터 황호식 교수팀은 지난 6월 20일 국내 사후각막을 기증받은 후 하나의 각막으로 6월 23일에는 과립각막이영양증이 있는 60대 여성 환자에게, 이어 6월 26일에는 푹스각막이영양증이 있는 60대 남성 환자에게 부분층각막이식술을 시행해 이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각막이식은 기존에는 각막의 전층(상피세포층, 보우만막, 실질, 데세메막, 내피세포층)을 이식하는 전층각막이식을 주로 시행했으나 최근에는 이상이 있는 층만을 이식하는 부분층각막이식이 늘어나고 있다.

▲ 부분층각막이식.

▲ 전층각막이식. 

부분층각막이식에는 심부표층각막이식과 데세메막이식이 있는데 심부표층각막이식은 각막내피세포는 정상이나 각막실질이 혼탁한 환자(수여자)를 대상으로 하며 환자의 각막에서 내피세포층, 데세메막, 약간의 각막실질을 제외하고 모두 제거한 후 기증각막에서 내피세포층, 데세메막을 제거한 각막실질만을 환자에게 이식한다.

 

또한 데세메막이식은 내피세포만 이상이 있는 환자(수여자)를 대상으로 하며 환자의 각막에서 내피세포층과 데세메막을 제거한 후 기증각막에서 내피세포, 데세메막을 벗겨내 이를 이식한다.

 

즉 부분층각막이식술로 하나의 각막에서 각막실질은 심부표층각막이식 환자에게로, 내피세포 및 데세메막은 데세메막이식 환자에게 이식함으로써 두 명에게 혜택을 줄 수 있다.

 

심부표층각막이식을 시행 받은 60대 여성 환자는 과립각막이영양증으로 수술전 시력이 안전수지 30 cm(눈앞 30 cm에서 손가락의 수를 구분할 수 있는 시력)였는데 심부표층각막이식 후의 수술후 교정시력은 0.25로 나아졌다.

 

심부표층각막이식술 중 기증각막의 내피세포와 데세메막을 벗겨내어 보존한 후 다른 환자의 데세막이식술에 사용했다.

 

대상 환자는 푹스각막이영양증 환자로 수술 전 시력이 0.1이며 각막부종에 의한 통증을 호소했다.

 

벗겨놓은 내피세포, 데세메막을 이용해 데세메막이식을 시행한 후 술후 시력은 0.3으로 개선된 것은 물론 투명한 각막을 유지하고 통증은 사라졌다.

 

황호식 교수는 “심부표층각막이식 도중 기증각막에서 내피세포와 데세메막을 온전히 분리해내는 것이 기술적으로 어려운 술기”라며 “기증각막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에서 부분층각막이식술은 각막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각막이식의 현실은 녹록치 않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의 ‘2017년 장기등 이식 및 인체조직 기증 통계 연보’에 따르면 국내 각막이식 대기자는 2,109명이며 평균 대기일은 2,564일이나 되지만 안구기증자는 2017년 한해 202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병원에서 장기이식관리센터에 등록하지 않은 각막이식 대기자도 많기에 실제 대기자수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대기자에 비해 기증자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수입 각막도 많이 사용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