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식용 곤충 ‘고소애’, 암환자 영양상태 및 면역력 개선 확인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준성 교수팀 "암환자의 영양상태와 면역력 개선에 도움 될 것"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15:11]

식용 곤충 ‘고소애’, 암환자 영양상태 및 면역력 개선 확인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준성 교수팀 "암환자의 영양상태와 면역력 개선에 도움 될 것"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7/17 [15:11]

【후생신보】 식용  곤충 고소애(갈색거저리)가 암  수술 환자의  영양상태 개선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박준성  교수, 영양팀  공동 연구팀과  농촌진흥청은 암  수술 후  고소애 분말을  섭취한 환자의  영양 상태와  면역력 수치를  분석해 17일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2016년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암  수술을 받은  환자 중  연구에 동의한 20명에게  수술 직후  고소애 분말을  사용한 식사를  제공하고 대조군 14명에게는  기존 환자식을 3주간  제공했다. 그  결과, 고소애식을  섭취한 환자가  기존 환자식  대비 평균  열량은 1.4배, 단백질량은 1.5배 더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근육량 3.7%, 제지방량(근육과 골격)이 4.8% 증가했다.  암환자 영양상태를  평가하는 지표인 PG-SGA 평가  결과도 고소애  섭취군은 90%가 기존  영양상태를 유지하거나  개선된 반면  대조군은 57.1%로 차이를  보였다.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팀은  고소애 장기  복용에 따른  환자의 영양  상태 및  면역력 개선을  확인하기 위한  추가 연구를  진행했다. 췌담도암과  간암 환자 109명  중 49명은 수술  후 2개월간 식사와  함께 고소애  분말을 섭취하고  대조군 60명은 미숫가루를  섭취한 결과,  열량 섭취율은  차이가 없는  반면 단백질  섭취율은 고소애  섭취군이 약 1.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환자의 영양상태를  나타내는 영양지표  중 건강한  세포막의 상태를  반영하는 위상각(Phase angle)이 고소애를  먹은 환자군에서 2.4% 높게  나타났다. 면역세포  중 자연살해세포(NK세포)와 세포독성 T세포(Cytotoxic T cell) 활성도도 고소애  섭취 환자군에서  각각 16.9%, 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면역력 개선도  확인했다.

 

연구를  진행한 박준성  교수는 “일반적으로  암 환자는  상처 치유와  체력 회복을  위해 필수아미노산  함유가 높은  양질의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 식품을  섭취해야 하지만  육류나 생선  등은 치료로  약해진 상태에서  섭취와 소화가  어려울 수  있다”라면서 “고소애식은  필수아미노산과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어  암환자의 영양상태와  면역력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식용곤충 고소애는 2016년 3월  일반 식품원료로  인정돼 다양한  식품에 활용되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가  식용 촉진을  위해 '고소한 애벌레'라는 뜻의 '고소애'로 이름  붙였으며 단백질 53%, 지방 31%, 탄수화물 9%로  단백질 함량이  높고, 건강에  좋은 불포화  지방의 함량이 75%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