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톨릭대, 옴니버스 파크로 의료 융복합 새 시대 연다

‘옴니버스 파크’ 기공…산·학·연·병 융복합 플랫폼 구축으로 세계 보건의료 선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4/30 [08:36]

가톨릭대, 옴니버스 파크로 의료 융복합 새 시대 연다

‘옴니버스 파크’ 기공…산·학·연·병 융복합 플랫폼 구축으로 세계 보건의료 선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4/30 [08:36]

【후생신보】 가톨릭대가 의료 융복합시대를 열어갈 ‘옴니버스 파크’ 기공식을 갖고 본격 공사에 돌입했다.

 

특히 ‘옴니버스 파크’는 산·학·연·병 융복합 플랫폼으로 세계 보건의료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대 의과대학·간호대학(의무부총장 문정일)은 29일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손희송 상임이사를 비롯해 원종철 가톨릭대 총장, 문정인 가톨릭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혜련 서울시의원, 장옥준 서초구의원 등 교계 및 정관계 인사를 포함한 교직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톨릭중앙의료원 반포단지에서 ‘옴니버스 파크(Omnibus Park)’ 기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했다.

 

오는 2022년 2월 준공 목표인 옴니버스 파크는 연면적 6만 1,414㎡, 지상 8층, 지하 5층 규모로, 미래 의학 교육과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의료 융복합 공간이다.

 

향후, 일반 산업체, 학교, 연구소와 병원이 함께 경쟁력을 확보하고 세계 보건의료를 선도하는 글로벌 메디컬 콤플렉스(Medical Complex)로 탄생할 예정인 옴니버스 파크는 교육·연구 시설뿐만 아니라 국내외 유수 제약 및 바이오 기업들을 위한 공간도 배치되어 국내 최고 산·학·연·병 융복합의 플랫폼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모든 이에게 모든 것을 준다’는 의미의 메시지 ‘옴니버스 옴니아’를 담은 이곳은 미래 의료인인 가톨릭의과대학·간호대학 학생들이 인간 존중의 가톨릭 정신을 배우게 하고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실천할 수 있게 한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문정일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많은 분들이 오랜 시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주셔서 ‘옴니버스 파크의 시작’을 함께 할 수 있었다”며 “좋은 공간으로 완공될 때까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며 함께 성장하는 정신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원종철 가톨릭대 총장은 “옴니버스 파크는 과거의 노력과 현재의 위상을 잘 계승해 가톨릭대학교가 의료 수준만 높은 대학이 아닌 진정으로 환자를 배려하고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참 의료인을 끊임없이 양성하는 산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손희송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상임이사는 “의료기관이 단순한 치료 공간이 아니”라고 강조하고 “‘옴니버스 파크’가 사람 중심의 치료를 연구하는 미래 의료 인력을 양성하고 가톨릭 정신과 사람 중심의 따뜻한 미래를 지향하는 공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가톨릭대 의과대학·간호대학은 150여 년간 한국 의료의 중추적 역할을 해왔으며 서울성모병원, 여의도성모병원, 은평성모병원 등을 포함해 총 8개 부속병원의 국내 최대 의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가톨릭대는 이번 옴니버스 파크 건립 프로젝트를 통해 미래 의학 교육을 선도함은 물론, 학교와 기업, 연구소, 병원의 통합화를 도모해 국내 보건의료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