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문병원 손잡으니 여성장애인 건강권 ‘쑤~욱’

서울재활․인정병원, 진료 협력 MOU 체결…상생적 발전, 협력 다짐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2/22 [09:31]

전문병원 손잡으니 여성장애인 건강권 ‘쑤~욱’

서울재활․인정병원, 진료 협력 MOU 체결…상생적 발전, 협력 다짐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2/22 [09:31]

인정병원 김병인 원장()과 서울재활병원 이진선 원장이 진료 협력 MOU 체결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여성 장애인의 건강권 향상을 위해 재활병원과 산부인과 ‘전문병원’이 하나로 뭉쳤다. 전문병원의 한 성공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보건복지부 지정 전문병원인 서울재활병원(재활의학과, 이지선 병원장)과 인정병원(산부인과, 김병인 병원장)은 지난 22일 여성장애인 건강권 확보 및 강화를 위해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재활 전문병원과 산부인과 전문병원의 이번 협약은 그동안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여성장애인의 임신 및 출산, 산후관리 등 장애 유형에 맞는 전문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됐다.

 

이번 MOU에 따라 두 기관은 의학적 정보 교류 여성장애인 생애 주기별 건강관리 여성장애인 난임, 분만, 산전·산후 관리 산후 여성장애인 통증 완화 치료 여성장애인 재활과 관련된 치료 및 교육 등 다양한 여성장애인의 편의 제공, 기관 간 상생적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서울재활병원 이지선 병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협력과 교류가 활성화 되고, 지역 여성장애인의 건강권과 복지를 확대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앞으로도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와 지역 장애인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정병원 김병인 병원장은 인정병원은 30년 역사와 첨단시설을 두루 갖춘, 보건복지부 지정 산부인과 전문병원이라고 밝히고 산부인과 질환 및 난임시술을 받기 어려운 여성장애인을 대상으로 산전·산후는 물론 평생건강관리를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전문병원협의회 정규형 회장은 전문병원에 가면 특화된 개별 지정분야에 있어 상급병원 이상의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밝히고 이번처럼 지정분야가 다른 전문병원 간 협력은 전문병원 제도 완성에도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향후 더 많은 전문병원이 상호 협력, 지역사회 보건의료 기여는 물론, 의료 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설 수 있도록 적극 유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재활병원은 장애인 건강주치의 제도를 실시하며,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건강관리와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을 위해 다양한 공공재활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자연분만율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인정병원 역시 인공수정이나 시험관 아기 등 난임부부 시술 정부지원 사업 대상병원으로 지정받았다. 특히 진료 단절을 막기 위해 365, 24시간 분만실을 운영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