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요양병원+IOT= 존엄케어 ‘쑤~욱’

수원효, 스마트기저귀·중앙모니터링시스템 도입 눈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2/13 [17:27]

요양병원+IOT= 존엄케어 ‘쑤~욱’

수원효, 스마트기저귀·중앙모니터링시스템 도입 눈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2/13 [17:27]

【후생신보】기저귀 교체 시간을 알려주는 IOT와 환자들의 활력 징후를 한 대의 대형 모니터로 확인 가능한 시스템(ICT)이 요양병원에 적용되면서 환자 존엄 케어에 도움을 주고 있어 화제다.

 

수원시 장안구에 개원한 수원효요양병원(병원장 박성국)은 최근 이 스마트기저귀<사진>를 도입했다.

 

‘크레이더스’(대표 박준상)가 개발한 스마트기저귀는 기저귀에 센스가 부착돼 환자가 대소변을 보면 몇 호실, 어느 환자의 기저귀를 갈아줘야 하는지 컴퓨터 모니터에서 바로 확인 가능한 일종의 사물인터넷이다.<사진 참고>

 

바로바로 기저귀를 갈 수 있게 되니 환자는 욕창이나 감염 위험이 낮아지고, 수치심도 덜 수 있다. 간병인의 경우에는 수시로 기저귀 상태를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졌다.

 

박성국 원장은 “의료진은 축적된 환자 개개인의 대소변 정보를 이용, 환자의 상태를 파악해 치료계획을 수립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면서 “무엇보다 스마트기저귀가 환자들의 존엄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수원효요양병원은 중증도가 높은 집중치료실 환자들의 활력징후를 간호스테이션에서 한눈에 확인하고 응급상황에 신속 대처하기 위해 대학병원에서나 볼 수 있는 중앙모니터링시스템(CMS)도 도입했다.

 

간호사들은 모니터를 통해 중증 뇌출혈, 뇌경색, 전신마비 입원환자 36명의 혈압, 심전도, 산소포화도 등 활력징후를 확인할 수 있고, 환자에게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빨간색으로 표시되기 때문에 응급상황이 벌어지기 전에 의료진을 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박성국 원장은 “중증도가 높은 환자들은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응급상황이 벌어지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하는데 집중치료실의 모든 환자들의 활력징후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심이 되고, 서비스의 질 향상 효과도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성국 원장은 “중앙모니터링시스템을 도입하면서 간호사들의 업무효율도 높아져 만족도가 높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