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요양병원 암환자 70%, 식당 배식 원해

한국암재활협회, 578명 설문 결과…414명 압도적 지지 받아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8/12/20 [14:14]

요양병원 암환자 70%, 식당 배식 원해

한국암재활협회, 578명 설문 결과…414명 압도적 지지 받아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8/12/20 [14:14]

【후생신보】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암 환자 70% 이상이 개별 배식 보다는 식당 배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 한국암재활협회는 전국 11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암 환자 57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 같은 내용의 급식관리 기준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결과를 공개했다.<사진>

 

이에 따르면 설문 참여 환자의 72%에 달하는 414명이 개별보다는 식당배식이 좋다고 응답했다.

 

이들 환자들이 식당 배식을 희망하는 이유는 크게 3가지다. 스스로 음식량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38.1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양한 매뉴 선택 가능 21.75%, 여러 사람과 같이 즐겁게 식사가 가능이 그 뒤를 이었다. 따뜻한 음식을 먹을 수 있어서 라는 응답자도 18.19%에 달했다.

 

하지만 현행 의료법 시행규칙 제39조에서는 일률적으로 개별 배식토록 하고 있다. 때문에 일각에서 요양병원의 경우 그 특성을 고려해 개별배식과 함께 식당배식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해 주던지 아니면 식당배식으로 전환해 달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전남의 한 요양병원 원장은 이번 설문조사에서도 나타났다 시피 요양병원의 경우 감염병 환자나 병원체 보유자 의심환자가 입원 할 수 없다환자들의 식사 배식을 현행 획일적인 개별배식에서 식당배식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환자들의 사회성 향상과 편의를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의료법 시행규칙이 바뀌면 우리 병원도 환자들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해 개별급식과 식당배식의 병행을 적극 검토해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