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 워크숍 개최
복지부, 13일 대전·20일 서울서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08: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일차의료의 역할 강화를 통해 지역주민의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13일 대전, 20일 서울에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올해 말 시행 예정인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구체적인 프로토콜과 참여절차 등을 공유하고, 일선현장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이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은 의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다양하게 시도됐던 기존 만성질환관리 서비스의 장점을 연계·통합한 모형이다.

이 모형은 동네의원에서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자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관리서비스’ 제공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서 제공하고자 하는 ‘포괄 관리서비스’는 ▴환자의 건강 및 생활습관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한 관리계획(Care-Plan) 수립 ▴교육·상담 및 비대면 서비스 등을 활용한 환자관리 서비스 제공 ▴주기적 점검 및 평가 등 일련의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보건복지부는 동네의원의 환자관리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질병관리·생활습관 개선 교육·상담 컨텐츠를 제공하고, 보건소 등 지역사회 보건의료기관과의 교육·상담 연계체계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관리계획 수립, 교육·상담, 환자관리 등에 대한 적정 수가를 신설하고, 환자 본인부담률 경감 및 합병증 검진바우처 제공 등 인센티브도 마련한다.

 

이번 워크숍에는 기존 의원급 만성질환관리 사업에 참여한 지역의사회와 의원, 보건소 담당자 등이 참여한다. 

 

기존 사업에 참여한 경험을 토대로 전산시스템, 지역사회 연계협력 활용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통합 시범사업에 반영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사업은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에서 만성질환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합병증을 예방하려는 취지로, 향후 고혈압·당뇨 외 대상질병 확대도 모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환자 개인의 삶의 질 개선, 노인의료비 절감, 그리고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의료전달체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지역의사회, 현장의사, 지자체 등의 협업과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