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북의사회, 제38대 회장에 백진현 후보 당선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2/14 [2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전라북도의사회 제38대 회장선거에서 백진현 후보가 당선됐다.

 

전북의사회는 올해 처음으로 직선제 선거를 실시, 기호 2번 백진현 후보가 56.4%의 득표율을 기록해 기호 1번 엄철 후보(43.6%)를 뒤로하고 당선됐다고 14일 밝혔다.

 

백진현 당선자(65)는 전북의대를 졸업한 외과 전문의다. 군산의료원 병원장, 군산시의사회장을 지냈고 현재 전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이다.

 

 '회원에게 필요한 물과 불이 되겠다'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백 당선자는 ▲회원과 원활한 교감 ▲전북의사회 역사 정리 ▲선배 의사 찾아 선양 ▲의료분쟁, 보험청구, 노무관리 도움 방안 강구 ▲회원 이전 사업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백 당선자는 "시대가 실로 엄중하다. 때를 놓치면 후일을 기약할 수 없다"며 "물이 필요할 때는 물이됙, 불이 필요할 때는 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선인은 3월 24일 정기대의원총회와 함께 취임식을 진행하고 4월 1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