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설명절 비상진료..당일 주차장 무료개방
응급환자 위한 비상진료체제 운영.. 설날 당일 16일 주차장 무료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2/14 [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강명재)은 설 명절을 맞아 도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비상진료체제 운영과 함께 설날 당일 주차장 무료 개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설 연휴기간 동안 진료공백을 막기 위해 당직 근무 의사지정 등 상시 응급환자 진료가 가능하도록 응급실 비상진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또한 내원객들의 편의를 위해 설날인 16일 오전 8시부터 다음날인 17일 오전 8시까지 24시간 동안 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

 

이와 함께 설 연휴 기간 동안 병문안은 △병문안 시간 통제 △병문안객 명부작성 △병문안 제한 대상 지정 등을 준수토록 할 예정이다.

 

연휴기간 동안 병문안 허용시간은 하루 2회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다. 중환자실은 오전 8시 30분부터 9시, 오후 8시 30분부터 9시까지다. 신생아집중치료실은 오후 1시 30분부터 2시까지, 오후 7시 30분부터 8시까지다.

 

강명재 병원장은 “설 연휴기간 동안 응급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진료체제를 가동해 진료공백이 없도록 만전의 준비를 하다겠다”며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과 도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설명절을 보낼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