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식약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5․18 시행

마약류 취급 전 과정 전산시스템으로 보고․저장․모니터링 체계 구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8/02/09 [09:42]

식약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5․18 시행

마약류 취급 전 과정 전산시스템으로 보고․저장․모니터링 체계 구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8/02/09 [09:42]
【후생신보】마약류 취급 내역 전 과장을 의무적으로 보고토록 한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오는 5월 18일부터 시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 공포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병의원 등 마약류취급자(수출입업체, 제조업체, 도매업체, 병‧의원, 약국)들은 마약류의약품 취급 전 과정을 전산으로 보고해야 한다.

식약처는 또, 사회적으로 오남용이 심각하거나 불법 유출되는 사례가 많았던 향정신성의약품 ‘프로포폴’ 23품목을 중점관리품목<사진> 마약류로 신규 지정․공고했다.

주요 개정 내용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한 취급보고 의무화 일괄 시행 ▲마약류의약품을 ‘중점관리품목’과 ‘일반관리품목’으로 구분‧관리 ▲품목별로 마약류의약품 취급내역 보고 시점 합리적 조정 등이다.

이로써 마약류취급자는 오는 5월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마약, 향정신성의약품, 동물용 마약류 등)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중점관리품목’의 경우 취급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일반관리품목’은 취급한 달의 다음달 10일까지 전산시스템으로 각각 보고토록 했다.

다만 병‧의원과 약국의 경우 일반관리품목의 보고 항목 중 ‘제조번호’와 ‘유효기간’의 보고는 2년 동안 시행을 유예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마약류의약품의 투명한 관리와 의료현장에서 마약류 취급보고 효율성이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마약류취급자들이 시스템 사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매뉴얼 배포, 교육‧홍보 계획”이라며 취급자들의 철저한 준비와 협력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