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삼진제약, 두자릿수 성장…이달 24일부터 쉰다

이성우 사장, 올 초 계획 달성 따라 약속 이행…“성장 일군 전 임직원에 감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6/12/06 [10:35]

삼진제약, 두자릿수 성장…이달 24일부터 쉰다

이성우 사장, 올 초 계획 달성 따라 약속 이행…“성장 일군 전 임직원에 감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6/12/06 [10:35]

【후생신보】삼진제약(대표이사 이성우)은 오는 23일 공식 업무를 진행하고 새해 초까지 휴무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이성우 대표는 올 초 전직원들과 함께한 설렁탕 조찬에서 영업목표 조기 달성 시 조기 휴가를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삼진은 지난해 보다 10% 이상 늘어난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당초 세웠던 경영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여 약속 이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공시 자료에 따르면 삼진은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2% 가량 늘어난 1,800억원 가량을 기록했다. 분기당 600억 원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이같은 분위기 라면 올해 전체 매출액은 2,4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사측은 플래리스(항혈전제), 뉴스타틴에이(고지혈증치료제), 뉴스타틴알(고지혈증치료제), 뉴티린(뇌대사개선제) 등 전문약 치료제 영업에 집중했고 이를 통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치매환자들의 약 복용을 쉽게 할 수 있도록 개선한 ‘뉴토인 구강붕해필름’을 출시하며 소비자 요구에 부응하기도 했다는 평가다.

 

이성우 대표이사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중심을 잃지 않고 각자의 자리에서 업무에 최선을 다해 성장을 일군 전 임직원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새해에도 국민 건강을 지키는 좋은 약을 만들고, 보다 발전하는 삼진제약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